bar_progress

[SPAF] 공연 속 사회현실은 어떤 모습?

최종수정2018.10.06 11:30 기사입력2009.09.21 04:48

글꼴설정

가족해체, 서양콤플렉스 등 사회 비판한 작품들

‘연극은 사회를 반영하는 동시에 구성한다’는 말은 더 이상 새롭지 않다. 이미 불변의 진리가 됐으니 말이다. [SPAF](서울국제공연예술제) 참가작들도 예외는 아니다. 국내 참가작 뿐 아니라 해외 작품에서도 각 사회를 비판한 흔적들을 엿볼 수 있다.
 
 
▲ SPAF 참가작들 중 사회비판 작품들.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디 에이지], [옛날 옛적에 폴란드사람, 폴란드사람, 폴란드사람 그리고 악마가 있었네], [너무 놀라지 마라], [시라노 드 벨쥬락]     © 뉴스컬쳐 DB

▲ SPAF 참가작들 중 사회비판 작품들.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디 에이지], [옛날 옛적에 폴란드사람, 폴란드사람, 폴란드사람 그리고 악마가 있었네], [너무 놀라지 마라], [시라노 드 벨쥬락]     © 뉴스컬쳐 DB


연극 [너무 놀라지 마라](연출 박근형)는 가족 해체를 통해 한국의 비극적인 현실을 꼬집고 있다. 극 중 불황기에도 영화감독을 꿈꾸는 남편과,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노래방 도우미로 나서는 부인이 등장한다. 이들은 아버지의 죽음에도 태연하다. 무거운 주제를 다루지만 해학과 웃음도 겸비했다. 지난 1월 산울림 소극장에서 초연된 바 있다.
 
무용 [디 에이지](안무 케이트 챔피언)에는 15세부터 80세까지 다양한 세대의 무용수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반항기 청소년부터 노화를 두려워하는 노인의 심리까지 섬세한 안무로 보여준다. 다섯 세대 가족의 생활을 통해 세대 간 갈등의 현실을 보여준다.
 
호주 사회의 현주소를 위트 있게 비판한 이 작품은 지난 2008년 시드니 페스티벌과 애들 레이드 페스티벌에서 초연된 바 있다. 마지막 공연(10월31일) 이후 예술가와의 대화가 마련돼 있다.
 
공동묘지 시체들이 선사하는 블랙 코미디도 있다. 좀비영화 형식을 빌린 연극 [옛날 옛적에 폴란드사람, 폴란드사람, 폴란드사람 그리고 악마가 있었네](연출 모니카 스트젬프카)는 하층민의 유머와 개그로 폴란드 사회를 신랄하게 풍자한다.
 
극 중 공동묘지 시체들의 왁자지껄한 대화와 비정상적인 행동들은 관객들을 불편하게 만들 것이다. 가래침 뱉기, 전신에 오일 바르기, 초코 시럽 게걸스럽게 먹기 등을 통해 억압당하는 하층계급이 잔혹하게 묘사된다. 이 작품 역시 예술가와의 대화(11월6일)가 진행되니, 폴란드 사회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가 오갈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일본 연극 [시라노 드 벨쥬락](연출 스즈키 타다시)은 일본의 서양 콤플렉스를 담아낸다. 일본 무사 ‘쿄조’의 눈을 통해 유럽을 향한 일본인들의 관심과 동경, 그로 인한 정신적인 부자유를 그려내고 있다. 한국 사회 역시 서양 콤플렉스에서 자유롭지 않기에, 일본 연극임에도 많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다.

 
[공연정보 1]
공연명: 연극 [너무 놀라지 마라]
연출: 박근형
공연기간: 2009.11.11~11.15
공연장소: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티켓가격: 일반 3만원/ 대학(원)생 2만원/ 중고생 1만원

 
[공연정보 2]
공연명: 무용 [디 에이지]
안무: 케이트 챔피언(Kate Champion)
공연기간: 2009.10.30~10.31(예술가와의 대화: 10.31)
공연장소: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티켓가격: 일반 R석 5만원/ S석 4만원, 청소년 R석 3만원/ S석 2만원

 
[공연정보 3]
공연명: 연극 [옛날 옛적에 폴란드사람, 폴란드사람, 폴란드사람 그리고 악마가 있었네]
연출: 모니카 스트젬프카(Monika Strzepka)
공연기간: 2009.11.5~11.7(예술가와의 대화: 11.6)
공연장소: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티켓가격: 일반 4만원/ 청소년 2만원

 
[공연정보 4]
공연명: 연극 [시라노 드 벨쥬락]
연출: 스즈키 타다시(Tadashi Suzuki)
공연기간: 2009.10.16~10.17
공연장소: 명동예술극장
티켓가격: R석 5만원/ S석 3만5천원/ A석 2만원

 
(문화전문 신문방송 뉴스컬쳐)
이가온 기자 play@newsculture.tv
<저작권자 ⓒ 뉴스컬쳐(http://www.newsculture.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