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서울카페쇼’ 내달 10일~13일, 총 41개국 600개 업체 참가해

bar_progress

‘제15회 서울카페쇼’ 내달 10일~13일, 총 41개국 600개 업체 참가해

최종수정2018.09.23 14:02 기사입력2016.10.20 05:11

글꼴설정
▲ '서울카페쇼' 모습.     © 사진=서울카페쇼

▲ '서울카페쇼' 모습.     © 사진=서울카페쇼



‘제15회 서울카페쇼’가 내달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총 41개국 600개 업체가 참가한다.

 

서울카페쇼는 2002년 첫 회 개최 이후로 한국의 커피산업과 함께 해온 국가대표 카페 전문 전시회로, 커피 및 카페 관련 여타 해외 전시회 중 가장 큰 규모이다.

 

다양한 업체가 참가하는 만큼 커피, 차는 물론 디저트류, 인테리어, 프랜차이즈 및 창업, 주방가전, 외식산업 등 커피와 관련된 모든 분야의 품목을 전시해 커피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네스프레소, 탐앤탐스,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 출신 셰프의 프랑스 대표 베이커리브랜드 곤트란쉐리에, 이탈리아 스타일 가전 스메그 등 커피, 디저트 및 가전업계의 대표적인 기업들이 참가한다. 최근 유행하고 있는 커피 제품부터 홈커피머신, 베이커리, 인테리어 가전제품까지 둘러볼 수 있다.

 

또한, 국내 원두커피 시장 점유율 1위인 한국맥널티와 최근 이마트의 스페셜티커피 브랜드 ‘피코크 크래프트 커피’를 함께 만든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 커피리브레, 국내 ODM(제조자개발생산) 음료 시장 1위 업체로 중국 진출까지 성공한 흥국F&B 등 국내외에서 맛과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 기업들도 참가해 국제적인 비즈니스를 이어갈 전망이다.

 

이와 함께 제15회 서울카페쇼 2016에서 참관객들은 커피 생산량 1위인 브라질과 대표적인 고산지 원두 생산지인 코스타리카, 커피의 나라 에티오피아 등 14개 커피 생산국가의 고급 원두도 맛볼 수 있다. 올해에는 네팔, 우간다, 부룬디, 파나마도 원두 생산국으로 참여해 지난해 보다 더욱 다양한 원두를 경험할 수 있다.

 

서울카페쇼를 주최하는 ㈜엑스포럼 신현대 대표는 “올해로 15회를 맞은 서울카페쇼는 ‘커피로 하나가 됩니다’ 라는 신규 슬로건에 걸맞게 커피를 매개로 다양한 참가 기업과 참관객을 잇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며 글로벌 커피 비즈니스 플랫폼이자 축제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서울카페쇼는 글로벌 비즈니스 교류뿐 아니라 친환경 캠페인 ‘땡큐 커피 에코 프로젝트’를 처음 진행하며 커피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발전 방향 모색에 나선다. 

 

대한민국No.1 문화신문 [뉴스컬처]
[뉴스컬처 NCTV][뉴스컬처 360VR][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뉴스스탠드][페이스북][트위터]

김수희 기자 ksh@newsculture.tv<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