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D-7 창작 뮤지컬 ‘더 데빌’ 치열하고 뜨거운 연습현장 공개

bar_progress

개막 D-7 창작 뮤지컬 ‘더 데빌’ 치열하고 뜨거운 연습현장 공개

최종수정2018.09.23 00:00 기사입력2017.02.07 10:42

글꼴설정

전 출연진 남다른 각오와 책임감으로 혼신 다해 연습 임해

뮤지컬 ‘더 데빌(연출 이지나)’이 개막을 1주일 앞두고 막바지 연습에 박차를 가하는 연습실 현장을 공개했다.(뉴스컬처)  

뮤지컬 ‘더 데빌(연출 이지나)’이 개막을 1주일 앞두고 막바지 연습에 박차를 가하는 연습실 현장을 공개했다.(뉴스컬처)  



뮤지컬 ‘더 데빌(연출 이지나)’이 개막을 1주일 앞두고 막바지 연습에 박차를 가하는 연습실 현장을 공개했다.
 
7일 홍보사 클립서비스가 공개한 사진에는 고훈정, 송용진, 리사를 비롯한 전 출연진이 개막을 앞두고 연습에 몰두하는 현장이 담겨 있다.
 
본 공연이라 해도 무색할 만큼 온 힘을 다해 열연을 펼치며 연습에 임하는 배우들의 모습에서는 기존의 3인 극에서 4인 극으로 캐릭터의 변화를 꾀하며 약 3년 만에 재연으로 돌아온 작품에 대한 남다른 각오와 책임감이 느껴진다.
 
‘더 데빌’은 괴테의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유혹과 선택에 관한 이야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2014년 초연 당시 기존의 공연 문법을 파괴한 새로운 무대로 ‘파격적인 창작극 vs 불친절하면서 난해한 작품’이라는 엇갈린 평가를 받았다.
 
최근 JTBC 예능프로그램 ‘팬텀싱어’에서 최종 우승을 거머쥐며 주목받고 있는 배우 고훈정과 오랜만에 무대에서 만나는 배우 장승조를 비롯해 각각 ‘엑스-화이트(X-White)’와 ‘엑스-블랙(X-Black)’으로 분한 배우들은 완벽한 캐릭터 분석으로 극명하게 대비를 이루는 캐릭터의 감정을 표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뮤지컬 ‘더 데빌(연출 이지나)’연습 현장.(뉴스컬처)  

뮤지컬 ‘더 데빌(연출 이지나)’연습 현장.(뉴스컬처)  


 
엑스-화이트(임병근, 고훈정, 조형균 분)는 선한 인간은 어떠한 유혹과 충동 속에서도 결국 다시 선한 길을 택한다고 믿지만, 엑스-블랙(장승조, 박영수, 이충주 분)은 아무리 선한 인간일지라도 욕망은 결국 악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다고 믿는다.
 
마음속에 내재한 욕망과 X의 유혹 사이에서 갈등하는 ‘존 파우스트(송용진, 정욱진 분)’는 두 캐릭터 엑스(X)가 벌이는 내기의 대상이 되며 초연과는 다른 해석과 표현들로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그레첸(리사, 이하나, 이예은 분)’은 존 파우스트의 연인을 넘어선 그의 양심을 상징하는 캐릭터로 상징성을 강화하는 한편 인간의 욕망과 선택이 초래하는 결과, 선과 악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강렬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초연 당시 논란이 됐던 장면들은 넘버와 넘버 사이 드라마로 삽입해 순화된 모습으로 선보인다.
 
‘더 데빌’은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프리뷰 기간을 가지고 2월 17일 서울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1관 에스티타운에서 본공연을 개막한다.
 
 
[공연정보]
공연명: 뮤지컬 ‘더 데빌’
극작/연출/작사: 이지나
작곡/작사: Woody Pak, 이지혜
공연기간: 2017년 2월 14일 ~ 4월 30일
공연장소: 드림아트센터 1관 에비스타운
출연진: 임병근, 고훈정, 조형균, 장승조, 박영수, 이충주, 송용진, 정욱진, 리사, 이하나, 이예은
관람료: R석 6만 6천원, S석 4만 4천원
 
(뉴스컬처=허다민 수습기자)
[뉴스컬처 360VR][뉴스컬처 연예TV][네이버 포스트]
허다민 기자 heo@newsculture.tv<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