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일본 공연에 케빈-라준 전격 합류

최종수정2018.09.22 17:15 기사입력2017.04.10 10:31

글꼴설정

공연 포스터도 함께 선보여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연출 김지호)’ 일본 공연 포스터와 추가 캐스팅이 공개됐다.     © 사진=쇼온컴퍼니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연출 김지호)’ 일본 공연 포스터와 추가 캐스팅이 공개됐다.     © 사진=쇼온컴퍼니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연출 김지호)’ 일본 공연 포스터와 추가 캐스팅이 공개됐다.

10일 제작사 신스웨이브는 ‘어쩌면 해피엔딩’의 일본 공연 포스터와 함께 세 번째 ‘올리버’로 전(前) 유키스(U-Kiss) 멤버 케빈(우성현)이, ‘제임스’로는 배우 라준이 캐스팅됐음을 밝혔다.

이로써, 지난 3월 16일 공개된 ‘올리버’ 역 최동욱 (세븐), 성제 (초신성), ‘클레어’ 역의 김보경, 송상은에 이어 ‘올리버’ 역과 ‘제임스’ 역으로 케빈(우성현)과 라준의 합류 소식이 알려지면서 ‘어쩌면 해피엔딩’ 일본 공연 배우 캐스팅 라인업이 모두 공개됐다.

‘올리버’ 역을 맡은 케빈(우성현)은 2008년 유키스 (U-Kiss) 원년멤버로 데뷔해 9년간 성실하고 믿음직한 이미지로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아이돌이다. 지난 2011년 한국에서 상연된 뮤지컬 ‘온에어 라이브’를 시작으로 2013년 ‘썸머 스노우’, 2014년 ‘궁’, 2015년 ‘온에어-야간비행’에 출연해 일본 관객과 꾸준히 만나왔다.

지난달 31일 공식적으로 전 소속사와의 전속 계약 만료 후 배우로의 새로운 삶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어쩌면 해피엔딩’ 일본 공연의 연습에 매진 하는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제임스’ 역의 라준은 2006년 ‘김종욱 찾기’ 멀티맨 역으로 주목받기 시작해 2008년 ‘소리도둑’에서 ‘치린’ 역으로 제2회 대구뮤지컬어워즈 남우상을 받은 바 있는 실력파 배우다. 2008년 ‘캣츠’ 한국 공연에서는 ‘럼텀터커’ 역을 맡아 완벽한 퍼포먼스와 연기로 관객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지난달 5일 막을 내린 한국 공연에서 JTBC ‘팬텀싱어’의 스타 고훈정이 열연해 이슈가 됐던 ‘제임스’로 일본 무대에 나설 라준은 그간 쌓아온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통해 그만의 ‘제임스’를 선보일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어쩌면 해피엔딩’은 오는 5월 19일부터 28일까지 일본 도쿄 선샤인 극장에서 공연된다.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연출 김지호)’ 일본 공연 포스터와 추가 캐스팅이 공개됐다.(뉴스컬처)     © 사진=쇼온컴퍼니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연출 김지호)’ 일본 공연 포스터와 추가 캐스팅이 공개됐다.(뉴스컬처)     © 사진=쇼온컴퍼니


 
 
[공연정보]
공연명: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작/작사: 박천휴
작/ 작곡: 윌 애런슨
연출: 김지호
음악감독: 박지훈
안무: 임진호
무대디자인: 박동우
공연기간: 2017년 5월 19일 ~ 28일
공연장소: 일본 도쿄 선샤인 극장
출연진: 최동욱(세븐), 성제(초신성), 김보경, 송상은, 케빈(유키스), 라준 외
 
(뉴스컬처=허다민 기자)
[뉴스컬처 NCTV] [뉴스컬처 360VR][뉴스컬처 연예TV][네이버 포스트]
허다민 기자 heo@newsculture.tv<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