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작가의 신선한 작품으로 채우는 세종문화회관 예술시장 ‘소소’ 15일부터 시작

bar_progress

젊은 작가의 신선한 작품으로 채우는 세종문화회관 예술시장 ‘소소’ 15일부터 시작

최종수정2018.09.22 16:32 기사입력2017.04.14 10:31

글꼴설정

매월 첫째, 셋째 주 토요일 예술정원에서

▲ 세종문화회관이 오는 15일부터 11월 4일까지 매월 첫째, 셋째 주 토요일 예술정원에서 ‘세종예술시장-소소’를 개최한다.(뉴스컬처)     © 사진=세종문화회관

▲ 세종문화회관이 오는 15일부터 11월 4일까지 매월 첫째, 셋째 주 토요일 예술정원에서 ‘세종예술시장-소소’를 개최한다.(뉴스컬처)     © 사진=세종문화회관



세종문화회관이 오는 15일부터 11월 4일까지 매월 첫째, 셋째 주 토요일, 오후 12시부터 6시까지 예술정원에서 ‘세종예술시장-소소’를 개최한다.
 
세종예술시장 ‘소소’는 젊은 예술가들의 신선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만날 수 있는 야외 예술시장으로, 2013년 시작해 작가들과 관람객들로부터 꾸준한 관심과 호평을 받아온 세종문화회관 기획 프로그램이다.
 
사전에 공모를 통해 선정된 95팀의 작가의 작품 전시 및 판매 뿐 아니라 실험적인 미술가의 퍼포먼스, 싱어송라이터 연주, 야외영화상영회, 북 콘서트 등 공연과 예술, 문학이 어우러진 복합적인 문화예술축제로 운영된다.
 
독립출판물, 드로잉, 일러스트, 디자인 소품, 사진, 예술 아카이브 등 일상 속에서 소소하게 그 가치를 반짝이는 예술품이 주로 전시 되고 판매되며 무엇보다 작가들이 직접 시민들을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더욱 일상과 가까운 예술을 접할 수 있다.
 
3월 13일부터 26일까지 참여 작가를 모집해 전체 542팀이 지원했고 그 중 상업성보다는 예술성, 그리고 관람객과 소통을 중시하는 작가로 95팀을 선정했다. 올해 세종예술시장 소소는 상반기, 하반기 모두 11회 추진될 예정이다.
 
작품 전시와 더불어 정밀아, 김목인, 강아솔, 우주히피 등 싱어송라이터의 공연무대와 이연숙, 김가람 작가 등의 미술 퍼포먼스도 진행된다. 오는 3일에는 에단호크가 출연하는 예술영화 ‘내 사랑(MAUDIE)'의 야외 상영회도 열릴 예정이다.
 
20~30대 젊은 작가들의 신선하고 실험적인 작품과 다양한 시각 예술 프로그램으로 채워져 공간에 젊고 활기찬 기운을 불어넣었다고 평가받는 세종예술시장 ‘소소‘의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뉴스컬처=양승희 기자)
[뉴스컬처 NCTV] [뉴스컬처 360VR][뉴스컬처 연예TV][네이버 포스트]
양승희 기자 yang@newsculture.tv<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