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궁중음악-오페라-클래식 최고 스타와 함께하는 2018 신년음악회 개최

bar_progress

세종문화회관, 궁중음악-오페라-클래식 최고 스타와 함께하는 2018 신년음악회 개최

최종수정2018.09.19 18:45 기사입력2018.01.04 03:30

글꼴설정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서울시립교향악단 등과 함께 화려한 무대 꾸려

▲ ‘2018 신년 국악 한마당’이 오는 16~17일 양일간 대극장에서 열린다.(뉴스컬처)     © 사진=세종문화회관

▲ ‘2018 신년 국악 한마당’이 오는 16~17일 양일간 대극장에서 열린다.(뉴스컬처)     © 사진=세종문화회관



세종문화회관이 2018년 새해를 맞아 소중한 이들과 함께 희망찬 새 출발을 다짐한다는 의미로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 오는 16~17일과 19일 사흘간 신년음악회를 연다. 궁중음악, 민속악, 오페라, 클래식 등 각 분야의 최고 스타들이 참여한다.
 
먼저 올해 창단 53주년을 맞이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주관하는 ‘2018 세종문화회관 신년 국악 한마당’이 오는 16~17일 양일간 대극장에서 열린다. 예부터 궁중과 민간에서 펼쳐온 신년 맞이 나례(儺禮)와 영신(迎新), 가야금 병창, 창극, 서울굿 등 민속악 중심의 다채로운 무대로 각각 색다르게 준비했다.
 
16일 공연은 예부터 궁중에서 새해에 펼쳐온 전통 공연 형식인 ‘나례(儺禮)’를 통해 나쁜 액을 멀리하고 경사스러운 이들을 즐겁게 맞이하는 벽사진경(辟邪進慶) 공연의 진수를 감상할 수 있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 김철호 단장이 예술감독과 지휘를 맡으며, 소리꾼이자 만능 엔터테이너 박애리가 사회 및 협연자로 참여한다.
 
1부에서는 수제천을 시작으로 궁중음악과 궁중정재, 대취타, 전통연희 한마당이 펼쳐지며, 2부에서는 사물놀이의 원조 김덕수패 사물놀이의 ‘신모듬’을 시작으로 박애리가 부르는 남도민요연곡, 2017년도 KBS국악대상 수상자인 채수현이 부르는 경기민요연곡 무대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17일 공연에서는 정화영 명고가 예술감독을 맡으며 출연진으로는 안숙선, 이생강, 김무길, 김일구, 안옥선, 김해숙, 김혜란, 이춘희, 최경만, 이명자, 남상일 등 국악계 명인·명창·명무가 총 출동한다.
 
안숙선 명창 외 50명이 함께하는 가야금 병창 ‘춘향가 중 사랑가’를 비롯해 가야금 산조, 대금·거문고 산조 병주, 창극 ‘심봉사 눈 뜨는 대목’, 산 자의 재수 소망과 죽은 자의 극락천도를 기원하는 ‘서울굿 대감놀이’ 등 다채로운 민속악 무대가 펼쳐지며 락음국악단의 ‘아리랑’ 연주로 막을 내린다.
 
▲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하는 ‘2018 신년음악회’가 오는 19일 열린다.(뉴스컬처)     © 사진=세종문화회관

▲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하는 ‘2018 신년음악회’가 오는 19일 열린다.(뉴스컬처)     © 사진=세종문화회관


 
19일에는 세종문화회관과 서울시립교향악단이 마련한 신년음악회로 화려한 오페라 갈라 무대가 준비됐다. 드레스덴 젬퍼오퍼, 파리 국립 오페라, 뮌헨 바이에른 오페라를 비롯해 유수의 오페라 극장에서 오페라는 물론 프랑크푸르트 HR 심포니 오케스트라,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서울시립교향악단 등과 함께한 콘스탄틴 트링크스가 지휘봉을 잡아 베르디 ‘리골렛토’ ‘운명의 힘’ ‘일 트로바토레’, 푸치니 ‘라보엠’ ‘마농레스코’, 도니제티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안나볼레나’ 등 이탈리아 오페라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2016년 오스트리아 음악극장상에서 최고 남자 주역상을 수상하는 한편, 세계 최고의 테너 44인에 선정되는 등 최고의 테너로 인정받고 있는 테너 강요셉과 2017년 잘츠 부르크 페스티벌에서 세계 최정상의 소프라노로 안나 네트렙코와 함께 ‘아이다’ 주역을 맡은 소프라노 여지원이 호흡을 맞춘다.
 
 
(뉴스컬처=양승희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양승희 기자 yang@newsculture.tv<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