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뮤지컬 '스모크' 김소향, 7년 만에 선 대학로 무대

최종수정2018.09.15 22:31 기사입력2018.06.19 08:43

글꼴설정

110분 러닝타임, 관객 압도

▲ 뮤지컬 '스모크' 김소향.     © 사진=㈜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 뮤지컬 '스모크' 김소향.     © 사진=㈜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뉴스컬처 이지은 기자] 배우 김소향의 귀환은 화려했다.
 
뮤지컬 ‘스모크’(연출 추정화)에 출연 중인 뮤지컬배우 김소향이 몰입도 높은 감정표현과 독보적인 아우라를 뽐내며 ‘홍(紅)’을 연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스모크’는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이다. 시대를 잘못 만나 처절하게 시대와 맞서 싸운 예술가이자 시인인 이상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자유롭게 날 수 없었던 천재의 내면을 치열하게 고민했을 배우들의 열연으로 관객들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다.
 
김소향이 연기하는 ‘홍’은 ‘초’와 ‘해’의 고통을 위로하는 숨결이자, 무너져가는 그들을 일으켜 세우는 강한 생명의 끈이고 희망이다. 어린아이같이 순수한 ‘해’를 만날 때는 한없이 부드럽고 따뜻한 모습으로 그를 감싸주지만, 이상과 현실의 괴리에 고통스러워 하는 ‘초’를 대할 때는 누구보다도 강한 심성을 가진 캐릭터로 분했다.
 
김소향은 “인생에는 고통과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이 많이 찾아오는데, ‘스모크’는 이런 고통의 끝에서 치유와 희망을 심어줄 수 있는 뮤지컬이다. 처절함 속에서도 실낱같은 희망을 발견하게 해주며, 처음부터 끝까지 고통과 좌절, 사랑이 있어 어떤 의미론 굉장히 뜨거운 작품이다”며 극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미 브로드웨이 무대를 사로잡은 뛰어난 가창력과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는 스펙트럼 넓은 연기로 실력을 인정받은 베테랑 뮤지컬배우다.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마타하리’, ‘모차르트!’ 등 국내 대형 뮤지컬 작품의 주역뿐만 아니라 작년에는 오디션을 통해 동양인 최초로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스터 액트’의 ‘메리 로버트’ 역을 당당히 꿰차 아시아 투어에 참여하는 등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종횡무진 활발히 활동 중이다.
 
한편, 스모크는 7월 15일까지 대학로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공연된다.
 
 
[공연정보]
공연명: 뮤지컬 ‘스모크’
극작/연출: 추정화
작곡: 허수현
공연기간: 2018년 4월 24일 ~ 7월 15일
공연장소: 대학로 DCF대명문화공장 2관
출연진: 김재범, 김경수, 김종구, 임병근, 윤소호, 박한근, 강은일, 황찬성, 김소향, 정연, 유주혜
관람료: 오감도석 6만원, 날개석 4만원
관람연령: 중학생 이상 관람가
 
이지은 기자 picfeel@asiae.co.kr<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