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만찬' 서울역 파란 천막을 향하다…해고된 KTX 여승무원의 비애

bar_progress

'거리의 만찬' 서울역 파란 천막을 향하다…해고된 KTX 여승무원의 비애

최종수정2018.09.15 16:02 기사입력2018.07.13 09:57

글꼴설정
▲ ‘거리의 만찬’ 스틸     © 사진=KBS 1TV

▲ ‘거리의 만찬’ 스틸     © 사진=KBS 1TV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여성들이 진행하는 시사 토크쇼가 등장한다.

 

13일 밤 10시 KBS 1TV에서는 새로운 시사 X 현장 토크쇼 ‘거리의 만찬’은 국가대표 여성MC 박미선, 2030에게 인기만점인 정의당 대표 이정미, 지성미와 쉬크함이 넘치는 정치학 박사 김지윤이 출연, 각기 다른 분야의 세 여성이 시사 현장을 직접 찾아 이야기를 풀어내는 새로운 시사 파일럿 프로그램이다.

 

세 MC가 처음으로 향한 곳은 2006년 해고된 KTX 여승무원들이 있는 서울역 서부역광장 앞 파란 천막이다. 2004년 철도청은 KTX 여승무원 채용공고에 1년 근무 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복리후생은 현재 공무원 신분으로 제공된다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그렇게 KTX 여승무원 350명은 14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화려하게 채용되었다.

 

하지만 1년이 지나도 정규직으로 전환되지 않았고, 결국 여승무원들은 2006년에 해고됐다. 그리고 13년이 지난 지금도 그녀들은 부당해고에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 최근 5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재판 거래 의혹이 밝혀지면서 KTX 해고 여승무원들의 이야기가 다시 세상의 주목을 받고 있다. 과연 그녀들에겐 13년 동안 무슨 일이 있던 것일까?

 

열악한 환경의 천막 안에서도 KTX 해고 승무원들은 “13년 동안 살과 욕만 늘었어요”라고 말하며 웃음을 보인다.

 

13년이 지났어도 여전히 승무원으로서 KTX에 오르는 것이 꿈이라는 KTX 해고 승무원들. 김지윤 박사는 “정의라는 건 희망고문에 불과하다고 생각했었다, 언제 한 번 이뤄지는 정의가 그들에게 오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승무원들의 묵묵한 투쟁을 응원했다.

 

이정미 의원도 집회에서 만날 때와는 다른 이면의 속 깊은 이야기를 들었다며, 복직해서 훗날 유라시아를 달리고 싶다는 KTX 해고 여승무원들의 꿈을 응원했다. 박미선도 그 기차에 우연히 타는 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초년생이었던 해고 여승무원들은 어느덧 인생의 단맛 쓴맛을 다 본 어른이 되었다. 또 누군가는 엄마가 되었다. 이정미 의원은 “이 승무원들의 아이가 자랐을 땐 누구나 성실하게 살면 공정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사회가 되도록 하는 게 우리의 숙제이지 않을까?”라고 말한다.

 

세 여자는 KTX 여승무원들에게는 비 오는 날 따뜻한 수제비 한 그릇 건네 놓고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좋은 언니, 그리고 앞으로 살아갈 우리의 자식들에게는 조금 더 나은 사회에서 살 수 있게 도와주는 좋은 어른이 되자고 다짐한다.

 

우리 사회가 외면해온 이들에게 건네는 세 여자의 따뜻하고도 힘 있는 이야기는 13일 ‘거리의 만찬 Ep1. 그녀들은 용감했다’를 통해 방영된다.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