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뮤지컬 '광화문 연가' 감성 자극하는 컨셉 사진 공개

최종수정2018.09.07 19:23 기사입력2018.09.03 09:18

글꼴설정

11월 개막 앞두고 오는 5일 티켓 오픈

▲ 뮤지컬 ‘광화문 연가’(연출 이지나) 컨셉사진     © 사진=CJ ENM

▲ 뮤지컬 ‘광화문 연가’(연출 이지나) 컨셉사진     © 사진=CJ ENM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뮤지컬 ‘광화문 연가’(연출 이지나)가 배우 15명의 컨셉 사진을 공개했다.

 

‘광화문 연가’는 지난 시즌에 함께한 안재욱, 이건명, 구원영, 임강희, 린지(임민지)를 비롯하여 강필석, 김호영, 이석훈, 그리고 정욱진, 이찬동(브로맨스), 이은율, 정연, 장은아, 오석원 등 뛰어난 연기실력과 가창력이 검증된 뮤지컬계 실력파 및 신예 배우들이 대거 합류하여 캐스팅 공개 후 작품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1차 티켓오픈을 앞두고 공개된 ‘광화문 연가’ 컨셉 사진에서는 배우들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본인들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 내며 아련한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주인공 ‘중년 명우’ 역의 안재욱, 이건명, 강필석의 컨셉 사진은 죽음을 앞두고 젊은 날 사랑했던 수아를 떠올리는 우수에 젖은 눈빛과 그리움의 감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지난 시즌에 이어 ‘중년 명우’와 100%의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는 안재욱은 “커튼콜이 끝난 후, 극장을 빠져나가는 중년과 젊은 연인들의 뒷모습이 보기 좋았다. 올겨울도 한파가 예상이 되는데, 따뜻한 사랑이 필요하신 분들이라면 저희 공연을 보러 오시면 좋겠다” 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환상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월하’ 역의 구원영, 김호영, 이석훈의 컨셉 사진은 나이도 정체도 알 수 없는 ‘월하’만의 미스터리한 이미지를 잘 담아냈다. 새롭게 합류한 ‘월하’ 역의 김호영은 “사진만 보아도 느껴지는 ‘월하’의 강렬한 존재감과 남녀 혼성 캐스팅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또 다른 뉴캐스트 이석훈은 “신이라는 존재이기보다는 주변에서 볼 수 있는 편안하고 친구 같은 느낌의 ‘월하’를 연기하고 싶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정욱진과 이찬동은 풋풋하고 싱그러운 모습으로 순수했던 그 시절의 ‘젊은 명우’ 모습을, 린지와 이봄소리는 특유의 사랑스러운 모습과 함께 당차고 매력적인 ‘젊은 수아’를 표현하며 젊은 날 소중했던 첫사랑에 대한 기억을 소환시킨다. ‘광화문 연가’의 ‘젊은 명우’ 역으로 첫 뮤지컬에 도전하는 이찬동은 “첫 도전이고, 너무 참여하고 싶었던 작품인 만큼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패기 넘치는 소감을 전했다. ‘젊은 수아’ 역의 이봄소리는 “극중에 살았다면 나는 누구 보다 앞장서서 운동권에서 힘을 냈을 것이다. 그래서 수아의 당찬 모습을 더 잘 표현할 수 있지 않겠나”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리움과 아련함이 물씬 느껴지는 명우의 옛사랑 ‘중년 수아’ 역으로 이은율과 임강희의 컨셉 사진이 공개됐다. 두 배우 모두 ‘기억이란 사랑보다’를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이라고 말해서일까, 공개된 포스터 속 이들은 추억 속의 옛사랑을 떠올리게 하며 감성에 젖게 만든다.

 

마지막으로 명우의 곁을 지키는 ‘시영’ 역의 정연과 장은아, ‘중곤’ 역 오석원의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포스터가 공개되어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한층 더 깊어진 그녀들의 눈빛은 은은하게 비치는 햇살과 어우러져 매혹적이고 애잔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오석원은 가슴 가득 열정을 품은 운동권 청년 ‘중곤’의 모습을 친근한 미소와 함께 표현해냈다.

 

공연은 오는 11월 2일부터 2019년 1월 20일까지 서울 신도림동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관객을 만난다.

 

 

[공연정보]

공연명: 뮤지컬 ‘광화문 연가’

극작: 고선웅

연출: 이지나

편곡/음악감독: 김성수

공연기간: 2018년 11월 2일 ~ 2019년 1월 20일

공연장소: 디큐브아트센터

출연진: 안재욱, 이건명, 강필석, 구원영, 김호영, 이석훈, 정욱진, 이찬동, 이은율, 임강희, 린지, 이봄소리, 정연, 장은아, 오석원

관람료: VIP석 14만원, R석 12만원, S석 9만원, A석 6만원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