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이슈]화려하던 2세대 대표 걸그룹 현아·구하라, 각종 구설수에 폭행혐의까지

bar_progress

[NC이슈]화려하던 2세대 대표 걸그룹 현아·구하라, 각종 구설수에 폭행혐의까지

최종수정2018.10.22 22:46 기사입력2018.09.13 02:01

글꼴설정
▲ 현아와 구하라가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 사진=현아, 구하라 인스타그램

▲ 현아와 구하라가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 사진=현아, 구하라 인스타그램


 
[뉴스컬처 김민솔 인턴기자] 2세대 대표 걸그룹 출신 멤버 현아와 구하라가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그룹 원더걸스·포미닛 출신 현아가 13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로부터 퇴출당했다. 소속사 측은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되었다"며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현아는 그룹 트리플H로 함께 활동하던 멤버이자 펜타곤의 멤버인 이던과 열애설이 불거졌다. 소속사 측에서는 열애를 부인했지만, 현아와 이던은 인터뷰를 통해 열애를 인정했다.
 
이로 인해 이던은 그룹 활동을 잠정 중단했고, 현아는 공연을 앞두고 있던 행사 출연을 취소했다.
 
그룹 카라로 데뷔한 구하라 역시 같은 날 폭행 혐의로 입방아에 오르게 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자신이 '구하라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로부터 구하라에게 폭행 당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조사 중"이라며 "구하라와 A씨에게 빠른 시일 내 출석을 요구해 자세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경찰 관계자는 "흉기 등은 없었고 신체적으로만 다툰 상황으로 보인다"며 "폭행 정도는 할퀴거나 팔을 비트는 정도로, 일단은 쌍방 폭행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구하라는 지난 5일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자살을 시도해 병원에 실려갔다는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소속사 콘텐츠와이 측은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고 단호히 부인했고, 평소 수면장애와 소화불량을 앓았던 구하라가 건강 악화로 병원에 간 것이라 설명했다.
 
 
김민솔 인턴기자 k.mins1077@akenter.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