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11월 개막…김재범·문태유·전성우·신주협 '헬퍼봇' 변신

bar_progress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11월 개막…김재범·문태유·전성우·신주협 '헬퍼봇' 변신

최종수정2018.10.23 00:15 기사입력2018.09.17 08:43

글꼴설정

오는 11월 13일 대명문화공장 1관에서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연출 김동연) 캐스팅.     © 사진=대명문화공장, 더웨이브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연출 김동연) 캐스팅.     © 사진=대명문화공장, 더웨이브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연출 김동연)이 개막을 앞두고 캐스팅을 공개했다.

 

17일 홍보사 더웨이브에 따르면 2016년 초연 당시 관객과 평단이 만장일치로 극찬하고 매진 행렬을 이어갔던 창작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이 오는 11월 13일 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2014년 가을부터 우란문화재단의 인력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개발됐다. 2015년 프로젝트박스 시야에서 진행된 트라이아웃 공연 당시 티켓 오픈 3분 만에 전회 매진, 2016년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선보인 정식 초연 97회 중 70회 매진을 기록하며 창작 뮤지컬로서 이례적인 흥행을 이어갔다. 작년 서울과 제주에서 공연된 ‘어쩌면 해피엔딩 음악회’와, 3주간의 앵콜 공연 역시 전회차 매진되며 ‘어쩌면 해피엔딩’은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갖춘 대표적 창작 뮤지컬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가까운 미래에 인간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로봇인 ‘헬퍼봇’ 들을 주인공으로 한다. 오래된 레코드플레이어와 재즈 잡지를 좋아하는 아날로그 정서 ‘헬퍼봇5’ 올리버와 겉보기엔 활발하고 똑똑하지만 그만큼이나 냉소적인 ‘헬퍼봇6’ 클레어가 서로 가까워지며 인간의 복잡한 감정을 배우게 된다. 그러나 그들은 감정이 깊어질수록 그게 가져오는 고통 또한 깨닫게 된다. 이토록 ‘인간보다 더 인간 같은’ 로봇 주인공들을 통해, 관객은 ‘감정을 지닌다’는 것의 의미와 가치가 무엇인지 환기하며, 빠르고 복잡한 세상에 익숙해지는 댓가로 잊고 지낸 섬세한 감정들을 오랜만에 떠올리게 된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버려진 구식 로봇들의 일상’ 이라는 미래적인 소재를, 재즈와 클래식에 기반을 둔 음악과, 아날로그 하면서 동시에 세련된 감성의 무대로, 특유의 서정적이고 완성도 높은 공연을 보여준다.

 

이미 주요 뮤지컬 상을 휩쓸며 관객과 평단 모두에게 가장 커다란 지지를 얻고 있는 박천휴 작가와 윌 애런슨 작곡가 콤비에 김동연 연출이 협업하는 ‘어쩌면 해피엔딩’은 재공연 소식이 알려지며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옛 주인을 기다리며 홀로 살고 있는 헬퍼봇5 ‘올리버’ 역에는 연극 ‘아트’, 뮤지컬 ‘인터뷰’, ‘여신님이 보고계셔’ 등의 출연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김재범이 ‘어쩌면 해피엔딩’ 초연과 앵콜에 이어 다시 한번 무대에 선다. 거기에 연극 ‘생쥐와 인간’, ‘거미여인의 키스’, 뮤지컬 ‘팬레터’,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내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문태유, 연극 ‘엘리펀트 송’,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 등 무대 위에서 섬세한 연기로 마니아층의 지지를 받으며 영화 ‘더 테이블’, 드라마 ‘의문의 일승’ 에서도 탄탄한 연기력을 뽐낸 전성우, 뮤지컬 ‘난쟁이들’에서 주목받고 연극 ‘트레인스포팅’, ‘생쥐와 인간’으로 활발한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신예 신주협이 새로이 합류했다.

 

똑똑하고 명랑하지만 ‘관계’에 관해서는 매우 냉소적인 헬퍼봇6 ‘클레어’ 역에는 최근 드라마 ‘라이프’에 출연하고 연극 ‘리차드3세’, 뮤지컬 ‘레미제라블’, ‘원스’, ‘고스트’ 등 풍부한 가창력과 연기력으로 다양한 무대에서 활약해 온 박지연, 오디션에서 높은 경쟁률을 뚫고 발탁되어 기대를 모으는 신예 강혜인이 캐스팅 됐다. 그리고 뮤지컬 ‘록키호러쇼’, ‘맨오브라만차’, ‘뉴시즈’ 등 대극장과 소극장을 넘나들며 무대 위 디바로 떠오르고 있는 최수진이 초연과 앵콜에 이어 함께한다. 올리버의 옛 주인 ‘제임스’ 역할에는 연극 ‘아트’, 뮤지컬 ‘배니싱’, ‘사의찬미’ 등 연출가로도 활약해 온 성종완, 디테일한 연기로 ‘생쥐와 인간’, ‘트레인스포팅’, ‘팬레터’ 등의 작품에서 몰입도를 높여온 양승리,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베헤모스’, ‘모범생’ 등 다양한 연극에 출연하여 팔색조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권동호가 캐스팅 되었다.

 

작품은 오는 11월 13일부터 서울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관객을 만난다.

 

 

[공연정보]

공연명: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극작/작사: 박천휴

극작/작곡: 윌 애런슨

연출: 김동연

음악감독: 주소연

공연기간: 2018년 11월 13일 ~ 2019년 2월 10일

공연장소: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

출연진: 김재범, 문태유, 전성우, 신주협, 최수진, 박지연, 강혜인, 양승리, 권동호, 성종완

관람료: R석 6만 6천원, S석 4만 4천원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