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태풍도 못막은 열기" 부국제, 정상화 향한 팡파르(종합)

bar_progress

[23rd BIFF]"태풍도 못막은 열기" 부국제, 정상화 향한 팡파르(종합)

최종수정2018.10.23 22:01 기사입력2018.10.04 08:20

글꼴설정
▲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 사진=이지은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 사진=이지은 기자



[부산=뉴스컬처 이이슬 기자]갑작스런 태풍도 뜨거운 부산의 열기를 식힐 수 없었다. 화려한 별들이 부산을 수놓으며 영화 축제의 막을 올렸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수영강변대로 영화의전당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개막식이 열렸다. 배우 김남길, 한지민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본격적인 개막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영화인들은 밝은 표정으로 포토월에 섰다. 지난해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행사를 앞두고 객석은 일찌감치 개막식을 보려는 관객들로 가득찼다.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바람이 세차게 불었지만 영화제의 열기를 막을 수는 없었다.
 
배우 남주혁, 김남길, 장이싱(엑소 레이)을 비롯한 배우들은 턱시도와 수트로 고혹적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유연석과 박해일이 등장하자 객석에서는 뜨거운 환호가 터지기도. 박해일은 수트에 비니를 매치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 '창궐' 개봉을 앞두고 나란히 참석한 장동건과 현빈 역시 큰 환호를 받았다. 이들은 블랙 턱시도를 입고 나란히 레드카펫에 올라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며 우정을 과시했다.
  
▲ (좌로부터)장동건-현빈,박해일,유연석     © 사진=이지은 기자

▲ (좌로부터)장동건-현빈,박해일,유연석     © 사진=이지은 기자



'허스토리'의 김히애, 김혜숙, 예수정과 '폴란드로 간 아이들'을 연출한 추상미 감독, '기도하는 남자' 류현경, '아워바디'의 배우 최희서, 안지혜, '계절과 계절 사이' 팀인 이영진, 윤혜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지민, 이하늬, 남규리, 김규리를 비롯한 여배우들도 각기 다른 드레스로 매력을 발산했다. 눈살을 지푸리게 노출을 한 배우도 없었다. 블랙 앤 화이트 드레스가 주를 이뤄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나영은 수트 패션을 완성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밖에 안성기, 한예리, 진선규, 손현주, 김대명, 김의성, 김보성, 권율, 류이호 등 국내외 유명 배우들이 참석했다.
 
개막식은 사카모토 류이치의 연주 무대로 문을 열었다. 아름다운 선율이 현장을 매혹시켰다.
 
이어 개막작으로 배우 이나영 주연의 영화 '뷰티풀 데이즈'가 소개됐다. 무대에 오른 윤재호 감독은 "오래 헤어져있던 아들과 엄마의 재회에 대한 이야기"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나영은 "감독님께서 표현하고자 하는 가족의 의미가 색다른 구성으로 표현됐더라"며 "배역이 여러 굴곡을 겪지만 지지않고 담담하게 살아가는 점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 (좌로부터)이나영,김희애,수애     © 사진=이지은 기자

▲ (좌로부터)이나영,김희애,수애     © 사진=이지은 기자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은 79개국 323편. 월드 프리미어 115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5편을 비롯한 140편이 올해 영화제를 통해 공개된다.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아시아필름마켓, 7일부터 9일까지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마켓도 열린다.  
 
'영화의 어제, 오늘, 내일을 고민한다'는 슬로건으로 부산 클래식 섹션을 신설했고, 회고전 '이장호-80년대 리얼리즘의 선구자'와 특별 기획 '필리핀영화 100주년특별전-영화, 국가와 역사에 응답하다'를 개최한다. 폐막작은 홍콩 영화 엽문외전'(감독 원화평)이 선정됐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해 오는 13일까지 부산 해운대, 남포동 일대에서 열린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