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욱일기 바람직하지 않아" 쿠니무라 준이 밝힌 소신(종합)

bar_progress

[23rd BIFF]"욱일기 바람직하지 않아" 쿠니무라 준이 밝힌 소신(종합)

최종수정2018.10.23 22:31 기사입력2018.10.05 11:24

글꼴설정
▲ 배우 쿠니무라 준     © 사진=이지은 기자

▲ 배우 쿠니무라 준     © 사진=이지은 기자



 
[부산=뉴스컬처 이이슬 기자]“욱일기는 바람직하지 않다."
  
배우 쿠니무라 준이 욱일기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또 영화 ‘곡성’에 대한 남다른 소회를 밝히며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에 대한 특별한 의미도 강조했다.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신세계백화점 센턴시티점 문화홀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뉴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심사위원 김홍준, 시 난순, 라비나 미테브스카, 나센 무들리, 쿠니무라 준이 참석했다.
 
영화제의 꽃이라 불리는 뉴커런츠는 아시아 신인감독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작품을 초청해 두 편을 가려내는 경쟁 부문. 최우수작 2편은 폐막식에서 시상하고, 두 감독은 각각 3만 달러의 상금을 받는다.
 
심사위원장은 김홍준 감독이 맡고 영화 ‘곡성’(2016)의 배우 쿠니무라 준, 마케도니아의 배우 겸 프로듀서 라비나 미테브스카, 남아공 출신의 시드니영화제 집행위원장 나센 무들리, 홍콩의 프로듀서 시 난순이 심사를 맡는다.
 
이날 쿠니무라 준은 “안녕하세요. 쿠니무라 준입니다”라고 한국말로 인사를 전하며 친근한 모습을 보여줬다.
 
쿠니무라 준은 “부산국제영화제에 돌아와서 기쁘게 생각한다. 예전에 왔을 때는 영화의 출연자로서 감동했지만 이번에는 심사위원으로 참석하게 됐다. 새로운 재능을 발견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인사했다.
 
이어 “여러 번 왔지만, 부산국제영화제는 항상 좋은 경험을 하고 가는 아주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 ‘곡성’ 당시를 회상하던 쿠니무라 준은 “영화는 어디서 만들어도 세계와 만나는 매개가 된다”며 “‘곡성’을 통해 한국영화를 촬영했는데 배우로서 개인 상황이 변화됐다”고 말했다.
 
쿠니무라 준은 “한국이 이렇게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고 깊은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많다는 것에 놀랐다”라며 “월드 와이드(World Wide), 영화란 모든 것을 초월해 세계를 하나로 묶어준다는 점이 놀랍다”고 말했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심사위원들     © 사진=이지은 기자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심사위원들     © 사진=이지은 기자


 
민감한 질문도 그를 향했다.
 
일본은 오는 11일 제주에서 진행되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가하는 해상자위함에 욱일기를 게양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대한민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이에 관해 한 기자는 쿠니무라 준의 생각을 물었다.
 
"욱일기가 일본 해군의 전통 깃발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한국 분들을 깃발에 대해 남다르게 생각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깊이 이해하고 있다. 자위대에서는 전통이니 굽힐 수 없다고 하더라. 지금 일본 정부는 전통적으로 보수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 그로인해 일본에서도 여러 사회적인 입장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배우라기 보다 개인으로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은 79개국 323편. 월드 프리미어 115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5편을 비롯한 140편이 올해 영화제를 통해 공개된다.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아시아필름마켓, 7일부터 9일까지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마켓도 열린다.
 
'영화의 어제, 오늘, 내일을 고민한다'는 슬로건으로 부산 클래식 섹션을 신설했고, 회고전 '이장호-80년대 리얼리즘의 선구자'와 특별 기획 '필리핀영화 100주년특별전-영화, 국가와 역사에 응답하다'를 개최한다. 폐막작은 홍콩 영화 엽문외전'(감독 원화평)이 선정됐다.  

 

한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해 오는 13일까지 부산 해운대, 남포동 일대에서 열린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