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 창작오페라 '1948년 침묵' "여순사건 슬픔 다뤄"

bar_progress

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 창작오페라 '1948년 침묵' "여순사건 슬픔 다뤄"

최종수정2018.10.24 06:31 기사입력2018.10.11 09:22

글꼴설정

이념 논쟁을 떠나 무고한 시민의 넋 기리기 위해

▲ 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여순사건 70주년을 기념한 창작오페라 '1948년 침묵'(연출 이상직)을 올린다.     © 사진=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

▲ 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여순사건 70주년을 기념한 창작오페라 '1948년 침묵'(연출 이상직)을 올린다.     © 사진=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


 
[뉴스컬처 김민솔 인턴기자] 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여순사건 70주년을 기념한 창작오페라 '1948년 침묵'(연출 이상직)을 올린다.
 
'1948년 침묵'은 현재까지 제대로 된 명칭조차 갖지 못한 채 남은 여순사건을 재조명하고 그 속에서 희생된 무고한 시민들의 아픔을 표현한 오페라다. 공연은 극심한 이념 논쟁 때문에 침묵해야 했던 살아남은 자들의 슬픔을 다룬다.
 
이야기는 77세 할머니 연숙이 TV에서 '격동의 시대 대한민국의 이념적 대립으로 벌어진 씻을 수 없는 근현대사의 아픔, 여순1019'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우연히 보게 되면서 시작된다. 그는 다큐멘터리를 보며 자신이 7살이었던 시절 자신을 제외한 온 가족이 학살당하는 것을 목격한 트라우마를 떠올린다. 결국 연숙은 스스로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여수로 떠나고, 여순사건 70주년 추모식에서 우연히 친구 영희를 만나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는다.
 
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 문정숙 대표는 "지역 민간오페라단이라 오케스트라와 오페라가수, 연극인들까지 많은 장르와 사람들과 함께 작품을 만들어가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1년전부터 문화예술위원회와 전남문화관광재단 사업공모에 선정되어 국가보조금을 받아 어렵게 준비를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라며 "예술인의 한 사람으로서 제가 몸담고 있는 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를 통해서 아픈 역사를 경험한 유가족분들을 위로하고 바른 역사조명과 진상파악, 명예회복, 과거사 청산문제는 물론 여순1019특별법을 만드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고 제작 의도를 전했다.
 
연숙 역에는 동양인 최초로 이탈리아 산카를로 오페라극장이 올린 '라 트라비아타'의 비올레타로 열연한 소프라노 강혜명이 맡았다. 여순 학살을 주도한 희대의 살인마 김종원은 바리톤 박경준이, 시민사회운동가로 여순의 정명을 위해 애쓰는 문우영은 세계4대 오페라극장에서 한국인 테너 최초로 데뷔한 이정원이 맡았다.
 
연숙의 남편 성민 역은 바리톤 오현승, 연숙의 할아버지는 베이스 황예성, 연화의 소꿉친구인 영희는 소프라노 김민희가 맡았다. 연숙의 아들이자 방송국 피디인 정우 역에는 테너 이우진, 연숙의 딸은 소프라노 정곤아가 연기한다.
 
연출은 백상예술대상 연극부분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이상직 연출가가, 작곡은 최정훈이 맡았다. 오케스트라 연주는 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가 106명의 출연자와 함께한다.
 
주인공 연숙 역을 맡았으며 제주 4·3 유가족 홍보대사이기도 한 소프라노 강혜명은 이번 작품에서 남다른 애정으로 각색도 맡았다.
 
그는 "제주 4.3과 여순은 근현대사의 아픔을 함께 나눈 형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번 작품의 강해수 예술감독님께서 여순사건을 배경으로 한 창작오페라 작업을 제안하셨을 때 꼭 함께해야한다고 생각했습니다"라며 "여순1019를 여순사건으로 볼 것이냐, 여순항쟁으로 볼 것이냐는 근현대사의 이념적 논쟁을 떠나 오직 예술적 시각으로 희생된 무고한 시민들의 넋을 기리며 그날의 아픔을 서로 이해하고 위로할 수 있기를 바래요. 아직까지 유일한 분단국가로 남아있는 대한민국에 왜 절대적으로 평화가 지켜져야하는지 다함께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다.
 
 
[공연정보]
공연명: 창작오페라 '1948년 침묵'
연출: 이상직
작곡: 최정훈
공연기간: 2018년 10월 20일~21일
공연장소: 여수 GS칼텍스 여울마루 대극장
출연진: 강혜명, 박경준, 이정원, 오현승, 황예성, 김민희, 이우진, 정곤아 외
관람료: R석 7만 원, S석 5만 원, A석 3만 원
 
김민솔 인턴기자 k.mins1077@akenter.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