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이슈]'라스' 이현, 빅히트 1호가 말하는 #방탄소년단 #방시혁

bar_progress

[NC이슈]'라스' 이현, 빅히트 1호가 말하는 #방탄소년단 #방시혁

최종수정2018.12.06 17:03 기사입력2018.10.25 09:12

글꼴설정
▲ 가수 이현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 사진=방송 화면 캡처

▲ 가수 이현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가수 이현이 소속사 빅히트 후배 방탄소년단과의 일화를 전했다.
 
이현은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김조한, 에이핑크, 정은지, 이현, 노라조 조빈과 함께 출연했다. 이 과정에서 이현은 자신을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1호기'라고 칭하며 후배 그룹 방탄소년단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현은 "지민은 노래하면 아쉬움에 자책을 한다. 정말 끊임없이 노력하는 친구다"라고 멤버들의 특징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이어 진의 귀여운 허세를 폭로했다. 이현은 "진이 내 휴대전화를 가져가 셀카를 찍는다. 그러더니 '이거 보고 힘내요'라고 한다"고 입을 뗐다.
 
또 이현은 "녹음하던 중 진이 내게 다가오더니 '형, 어때요? 월드스타랑 녹음하는 기분이?'라고 했다"면서 "진이 '잘생긴 얼굴을 본다는 건 어떤 기분인가요?'라고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현만이 할 수 있는 방탄소년단과의 에피소드는 '라디오스타' MC들의 웃음보를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이현은 RM에게는 쉽게 다가가지 못하겠다고 털어놓았다. RM이 가진 독보적인 카리스마 때문이었다. 이현은 "RM은 굉장히 똑똑하다. 내가 장난치면 작아지는 느낌이 들 것 같다. 속이 꽉 차 있는 친구다. 같이 술 먹고 싶은데 다 같이 놀기에는 좀 그렇다. 내가 더 노력해야겠다"며 미소지었다.
 
이어 빅히트 소속 연예인이라는 점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현은 "다들 내가 빅히트에 있다고 하면 '네가 왜 방탄소년단 소속사에 있어?'라고 한다. 사실 내가 빅히트와 처음 계약했다. 회사가 좁을 때부터 있었다. 빅히트 1호다"라고 외쳤다. 동시에 자신을 두고 '빅히트의 정도전'이라고 칭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아울러 이현은 빅히트 수장 방시혁과의 과거 일화를 공개했다. 이현은 지난 2009년 '심장이 없어' 나오기 전에 앨범이 망했다. 그때 방시혁이 '현아 걱정하지마, 형이 네 인생 책임질게'라고 하셨다"며 감동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나아가 이현은 방시혁을 차지게 흉내내는 등 '라디오스타'에서 맹활약했다.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