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현장X넷플릭스]"역시 예능 선수" '범인은 바로 너' 이승기X박민영, 시즌2가 기대되는 이유(종합)

bar_progress

[NC현장X넷플릭스]"역시 예능 선수" '범인은 바로 너' 이승기X박민영, 시즌2가 기대되는 이유(종합)

최종수정2018.12.07 00:45 기사입력2018.11.09 02:34

글꼴설정
 
▲ 배우 박민영과 장혁진 감독     © 사진=넷플릭스

▲ 배우 박민영과 장혁진 감독     © 사진=넷플릭스



[싱가포르=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역시 선수는 선수였다.”
 
‘범인은 바로 너’를 연출한 장혁재 감독이 배우 이승기를 두고 이같이 밝혔다.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Netflix)가 9일 오후(현지시각)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Marina Bay Sands) 컨퍼런스룸에서 아시아 라인업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민영과 장혁재 감독이 참석했다.
 
이는 2016년 아시아 론칭 이후 최초의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다.
 
넷플릭스는 190여 개국에 걸쳐 1억 3천700만 명의 유료 회원을 보유한 세계 최대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이다. 지난해 약 13조 1355억 원의 총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 3분기 4조 4944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34%의 성장을 이뤘다.
 
‘범인은 바로 너’는 범인을 추리하는 가상 예능 프로그램으로 넷플릭스에서 지난 5월 선보였으며 10부작 시즌1을 마쳤다.
 
이날 장혁재 감독은 시즌2의 새 멤버 이승기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그는 “이광수가 여러 사정으로 1회 이후 하차했는데 다시 돌아올 수도 있는 여지가 열려있다. 새 멤버가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운을 뗐다.
 
“리얼 버라이어티 상황과 설정된 저희 가상현실 상황에서 자연스럽게 소화하려면 예능 베이스가 있는 유재석, 김종민처럼 예능을 오래 한 선수들과 박민영처럼 예능을 접하지 않은 분도 필요했다. 막내들은 경험이 없는데 새로운 조합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 배우 이승기     ©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 배우 이승기     ©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장혁재 감독은 가상현실 속 연기자들의 활약에 대한 강력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승기의 합류에도 기대를 당부했다.
 
“이승기는 ‘X맨’ 때부터 예능을 했고, ‘1박 2일’, ‘집사부일체’, ‘신서유기’ 등을 한 예능 선수다. 더군다나 배우로도 활약 중이다. 두 부분을 다 만족시킬 수 있다. 이승기가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에서 하는 것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다. 저희 생각보다 훨씬 잘 적응하셨고 재밌는 부분을 자주 보여주셨다.”
 
마지막으로 ‘범인은 바로 너’는 시즌2를 기약했다.
 
“시즌2에서 강조하고 싶은 건, 일부 유사 프로그램이 생기기도 했기에 세트와 스토리 적인 부분을 강화할 것이라는 점이다. 단순히 탈출하는 게 아니라 다음 스토리와의 연계가 중요하다. 열 편으로 완결되지만, 그 안에 깔린 다른 스토리가 있다. 그런 구조를 짜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게스트로 등장하는 사람들의 역할도 중요하다. 플레이어가 아닌 분이 어떤 역할을 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