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진중권 "'문자 경질' 전원책 변호사, 결국 인적 청산 1호 됐다"

bar_progress

'외부자들' 진중권 "'문자 경질' 전원책 변호사, 결국 인적 청산 1호 됐다"

최종수정2018.12.07 07:35 기사입력2018.11.13 10:27

글꼴설정
▲ '외부자들'이 전원책 변호사의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 사진=채널A

▲ '외부자들'이 전원책 변호사의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 사진=채널A


 
[뉴스컬처 김민솔 인턴기자] '외부자들'이 전원책 변호사 경질 논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1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외부자들'에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출연해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이었던 전원책 변호사의 '문자 경질' 논란에 대해 토론한다.
 
지난 9일 전원책 변호사는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됐다. 이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조강특위 위원 추천을 놓고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와 갈등이 있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진영 변호사는 "일개 조강특위 위원이 당 운영에 대해 이야기하니까 자유한국당 비대위원들 눈 밖에 났다"며 전원책 변호사의 해촉 원인에 대해 언급한다.
 
진중권 교수는 "전원책 변호사에게 실제로 인적 청산을 할 수 있는 권한은 주지 않고 시늉만 하게 했다"며 "'위기에 처한 보수 정당을 구하러 왔다'고 생각하던 전원책 변호사는 사실상 할 게 하나도 없고 자유한국당에게 속았다는 느낌을 받게 했다"고 전원책 변호사의 심경을 분석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에서 진짜 혁신하려고 했다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확실하게 인적쇄신 하는 게 맞다"며 "모두 단두대 보내겠다고 호언장담하던 전원책 변호사가 결국 혼자 단두대로 갔고 인적 청산 1호가 됐다"고 안타까움을 표한다.
 
박지원 의원은 "선거가 내후년인데 현역 의원들이 아무 말 하지 않고 전원책 변호사의 말에 순종할 것 같냐"며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박근혜 이외에는 국회의원을 당선시킬 힘이 없는데 전원책 변호사에게 공천권을 준다고 당선될 수 있겠냐"고 일침을 날린다.
 
 
김민솔 인턴기자 k.mins1077@akenter.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