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배우 황정민, 무대 귀환…연극 '오이디푸스' 메인 포스터 공개

최종수정2018.12.19 09:30 기사입력2018.11.30 13:35

글꼴설정
연극 ‘오이디푸스’(연출 서재형) 공연 포스터. 사진=뉴스컬처DB

연극 ‘오이디푸스’(연출 서재형) 공연 포스터. 사진=뉴스컬처DB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연극 ‘오이디푸스’(연출 서재형)가 메인 포스터 이미지와 주요 캐스트를 공개했다.

먼저 ‘공작’, ‘곡성’, ‘아수라’, ‘베테랑’, ‘국제시장’, ‘신세계’ 등 수 많은 히트작과 미친 연기력으로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가고 있는 배우 황정민은 10년 만의 무대 복귀작 연극 ‘리차드3세’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그 동력으로 ‘오이디푸스’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와 혼인해 그 사이에서 자식을 낳을 것이라는 신탁을 받아 버려졌지만 아무리 벗어나려 애써도 굴레를 벗어날 수 없는 비극적인 운명을 타고난 테베의 왕 오이디푸스 역으로 변신한다.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며 폭넓은 스펙트럼과 끝이 보이지 않는 변신으로 대중을 사로잡는 연기파 배우 배해선이 신탁을 피해 갓 낳은 아이를 버리지만 되돌아온 진실에 절망하는 오이디푸스의 어머니 이오카스테 역으로 변신해 무대로 돌아온다.

또한 깊이 있는 연륜으로 극의 무게중심을 이끌어줄 남명렬이 진실을 알고자 하는 오이디푸스를 양치기에게 안내하는 코린토스 사자 역에 캐스팅됐으며, ‘노트르담드 파리’, ‘안나 카레니나’, ‘주홍글씨’ 등 수많은 작품에서 깊이 있는 내면 연기와 뛰어난 가창력, 카리스마 넘치는 표현력으로 사랑받는 배우 최수형이 이오카스테의 남동생이자 오이디푸스의 삼촌인 크레온 역으로 변신한다.

‘레드북’, ‘드라큘라’, ‘주홍글씨’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관객에게 다가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 박은석이 극의 전반을 이끄는 코러스 장 역을 맡고, 창극 ‘메디아’, ‘레이디맥베스’로 이름을 알린 국립창극단 출신의 수재이자 지난해 ‘리차드3세’에서 열연해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정은혜는 그토록 피하기 위해 노력했던 오이디푸스의 신탁과 운명을 확인시키는 예언자 테레시아스 역으로 변신해 비극의 파장을 극대화시킬 예정이다.

이밖에 서재형 연출의 극단 ‘죽도록 달린다’의 배우진들과 오디션을 통해 새롭게 합류한 배우까지 각 분야에서 인정받는 실력파 배우들이 엄격한 심사를 거쳐 이번에도 배우 전원 원 캐스트로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른다.

‘오이디푸스’ 제작진에는 장르를 막론하고 섬세하고 뛰어난 연출을 선보인 서재형 연출과 제11회 차범석희곡상에 빛나는 한아름 작가 콤비가 함께한다.

작품은 2019년 1월 29일 서울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한다.

[공연정보]

공연명: 연극 ‘오이디푸스’

극작: 한아름

연출: 서재형

공연기간: 2019년 1월 29일 ~ 2월 24일

공연장소: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출연진: 황정민, 남명렬, 배해선, 최수형, 박은석, 정은혜 외

관람료: R석 8만 8천원, OP석 7만 7천원, S석 6만 6천원, A석 3만 3천원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