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동료 배우들과 유대감·연대감 생길 수밖에 없다"(화보)

bar_progress

김혜수 "동료 배우들과 유대감·연대감 생길 수밖에 없다"(화보)

최종수정2018.12.17 09:54 기사입력2018.12.17 09:54

글꼴설정
김혜수 "동료 배우들과 유대감·연대감 생길 수밖에 없다"(화보)

김혜수 "동료 배우들과 유대감·연대감 생길 수밖에 없다"(화보)

김혜수 "동료 배우들과 유대감·연대감 생길 수밖에 없다"(화보)

배우 김혜수 화보. 사진=엘르

배우 김혜수 화보. 사진=엘르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배우 김혜수가 동료 배우들에 대한 남다른 연대감을 전했다.

김혜수는 17일 엘르와 함께 진행한 화보,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 속 그는 자연스러운 매력이 묻어나는 흑백 사진부터 레드립을 칠한 강렬한 분위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레이 슈트를 입고 창가에 기댄 김혜수는 깊은 눈빛과 여유로운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연기와 인생에 관한 솔직하고 심도 있는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원칙을 갖고 일하는 주인공 한시현을 연기하며 자신을 돌아보게 됐다는 김혜수는 "더 좋은 어른, 성숙한 어른으로 살아가는 게 어떤 것인지, 언제부터인가 늘 고민하고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인데 좀 더 깊게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얼마 전 청룡영화제에서 한지민의 수상 소감을 들으며 눈물을 보였던 그는 동료 배우들에 대한 남다른 연대감을 전하기도 했다. 김혜수는 "선배가 후배를 격려해주는 차원이 아니라 나를 바라보는 것 같은 마음이 사실 더 크다. 그걸 해내기가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나는 잘 아니까. 그런 강렬한 유대감, 연대감이 생길 수 밖에 없다. 어느 순간부터 그런 마음을 용기 내서 표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혜수의 화보, 인터뷰는 엘르 1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