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측 "'황후의 품격' 29시간 촬영, 이동·휴게 시간 있었다"(공식)

bar_progress

SBS 측 "'황후의 품격' 29시간 촬영, 이동·휴게 시간 있었다"(공식)

최종수정2018.12.17 15:57 기사입력2018.12.17 15:57

글꼴설정
SBS 측이 '황후의 품격' 촬영 진행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사진=이지은 기자

SBS 측이 '황후의 품격' 촬영 진행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사진=이지은 기자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SBS 측이 '황후의 품격' 촬영 시간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SBS는 17일 "'황후의 품격' 29시간 30분 촬영으로 알려진 10/10일 정읍, 영광 촬영의 경우 여의도에서 06:20 출발, 지방에서 익일 05시 58분에 촬영이 종료됐다. 여기에는 지방으로 이동하는 시간과 충분한 휴게 시간이 있었으며 이에 따라 총 21시간 38분 근로시간이 됐다. 또한 1인당 4만원의 별도의 출장비도 지급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다음날은 휴차(촬영 없이 휴식시간 가짐)였다"고 덧붙이면서 "앞으로 SBS는 이번을 계기로 근로시간을 준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면서 좋은 작품을 선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기약했다.

앞서 희망연대노조는 오는 18일 오전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 측은 SBS에 드라마 제작환경 개선을 위한 참여를 요청했으나 SBS가 수용하기는커녕 면담 수용 의사도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대해 "촬영 시작단계부터 20시간이 넘는 장시간 촬영을 진행했다. 10월 10일에는 29시간 30분 연속 촬영이 이뤄졌다"며 "11월 21일부터 30일까지 휴차 없이 10일 연속이라는 장시간 고강도 촬영도 진행됐다"고 폭로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