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박성웅X이준혁, 이수민의 제2의 아버지들…'빵빵' 터진 입담(종합)

bar_progress

'최파타' 박성웅X이준혁, 이수민의 제2의 아버지들…'빵빵' 터진 입담(종합)

최종수정2019.01.11 14:03 기사입력2019.01.11 14:03

글꼴설정
박성웅-이수민-이준혁이 영화 '내안의 그놈'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 화면 캡처

박성웅-이수민-이준혁이 영화 '내안의 그놈'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 화면 캡처


[뉴스컬처 이우진 인턴기자] 배우 박성웅-이수민-이준혁이 부녀(父女) 케미를 뽐내며 웃음을 안겼다.

11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영화 '내안의 그놈'의 배우 박성웅-이수민-이준혁이 출연해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입담을 펼쳤다.

이날 박성웅은 "영화가 너무 재밌다. 직접 영화관 가서 보다가 제가 엄청 웃었더니 사람들이 쳐다보더라"며 코미디 영화계의 강자가 탄생했음을 예고했다.

이어 "주인공 진영 씨가 아이돌 출신의 꼬리표를 떼고 인정받고 있다"며 호흡을 맞춘 B1A4 출신 배우 진영을 칭찬했다. 같이 출연한 준혁에 대해서는 "혼자 다 한다. 웃기고 멋있고 액션도 잘한다"라며 "질투가 날 정도다"고 말했다. 이준혁은 "맨날 맞는 장면만 찍다가 때리는 장면을 찍었더니 힐링이 되더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실제 고등학생인 이수민은 박성웅의 고등학생 연기에 대해 "막상 학교를 가면 귀여운 친구들이 없는데, 박성웅 씨가 더 귀엽다"며 감탄했다.

DJ 최화정은 박성웅의 실제 고등학생 시절을 물었다. 박성웅은 "있는 듯 없는 듯 한 학생이었다"고 답하며 "다시 돌아간다면 일진이 됐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런가 하면 박성웅와 OCN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에서 호흡을 맞췄던 정경호가 직접 응원의 메세지를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박성웅이라는 사람을 더 빨리 알았다면 인생이 더 빛났을 것"이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이에 박성웅도 정경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경호 씨를 일찍 만난 건 아니지만 이제라도 만나서 정말 좋다"고 전했다. 그는 정경호의 연인인 수영을 언급하며 "저희가 너무 애틋하다 보니 수영 씨가 질투를 할 정도다"고 설명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촬영 당시 박성웅은 정경호와 고생을 함께 했다며 "여름에 가죽재킷을 입고 좁은 공간에 몇 십명이 들어가 있었다"며 정경호와 고생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박성웅, 라미란, 이준혁 등 대선배와 함께 호흡을 맞춘 이수민은 도움을 받은 선배로 라미란을 꼽았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감독님과 라미란 선배님이 많이 도와주셨다. 제가 연기가 부족하다고 느끼고 가장 힘들어하던 때가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 때 다가오셔서 손과 몸을 딱 잡고는 춤을 춰주셔서 마음이 탁 풀렸다. 너무 다정하시다"라고 말했다.

이수민의 이야기를 듣던 박성웅은 "다른 사람들은 어땠나요?"라며 자신과 함께 한 소감을 물었다. DJ 최화정은 "본인에 대한 칭찬을 듣고 싶은 것 같다"며 웃었다. 이수민은 "만난 장면이 거의 없다"며 답을 회피해 폭소케 했다. 이준혁에 대해서는 "즐겁게 촬영했다. 이전 작품에서도 뵌 적이 있어서 편하고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성웅은 300만 공약까지 제시했다. 그는 "진영 씨와 더블 DJ를 하겠다고 밝혔다"라며 "진영아 듣고 있니, 형이 사고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민은 올해 목표로 "평탄한 한해가 됐으면 좋겠다"며 소박한 심정을 전했다. 박성웅은 "열아홉살의 말이 아니다"라며 웃었다. DJ 최화정은 "그런 것도 다 소중한 추억과 과정이 될 거다"며 덕담을 건넸다.

이어 이수민은 편식을 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버지가 야채 좀 먹으라고 다그치신다. 양파도 안 좋아한다"라며 "진짜 맛 없다"라고 말했다. 이준혁은 아버지의 입장에서 "편식하면 안돼"라고 말했고, 박성웅은 "네가 너 같은 자식 낳아봐"라며 거들었다.

이준혁은 최근 주변 사람들이 알아본다며 "경수 씨랑 '백일의 낭군님' 촬영할 당시였는데, 신발 매장에서 그냥 신발을 주려고 하셨다. 놀랐다"며 기뻐했다.

끝으로 최화정은 "영화 '내안의 그놈' 많이 사랑해주세요. 파이팅"이라며 인사를 건넸다.

이우진 인턴기자 wack770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