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8아시아컬처어워드] 김준면(수호), 남자신인상 수상

최종수정2019.01.17 10:35 기사입력2019.01.17 10:0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2018 아시아컬처어워드가 오늘(17일) 대망의 수상자를 발표했다.

작품상, 남자·여자 주연상, 작가상, 남자·여자 신인상, 공로상을 비롯해 총 7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한 2018 아시아컬처어워드는 기존 뮤지컬 위주의 공연 시상식에서 벗어나 연극·뮤지컬 공연예술을 아우르고 시의성과 공신력을 갖춘 시상식이다.

창간 12주년을 맞이한 뉴스컬처가 주관하는 시상식이다. 뉴스컬처는 아시아경제와 만나 새롭게 옷을 갈아입고 영화·연예·음악 등 다양한 범위의 문화·연예 전문 매체로 영역을 확장시켰다.

영광의 수상자는 전문 심사 평가 50%, 뉴스컬처 기자 30%, 관객 투표 20%로 선정됐으며, 관객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지난 4일까지 온라인 투표를 실시했다. 총 7개 부문에서 8만157명의 관객이 참여해 최고의 뮤지컬, 연극 작품과 배우를 선정했다.

[2018아시아컬처어워드] 김준면(수호), 남자신인상 수상

배우 김준면(엑소 수호)이 2018 아시아컬처어워드에서 남자신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김준면은 뮤지컬 ‘웃는 남자’(연출 로버트 요한슨)에서 기이하게 찢겨진 입의 상처로 인해 비극적인 운명에 휘말린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특히 그는 맑은 음색과 풍부한 감성으로 극을 잘 이끌었다.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에서 황태자 루돌프 역으로 뮤지컬배우가 된 수호는 ‘웃는 남자’로 활약을 이어가며 주연배우로 우뚝 섰다. 앞서 영화 '글로리데이'(2016), '여중생 A(2018)'를 비롯해 뮤지컬, 드라마를 통해 배우 김준면으로 활동을 시작한 수호가 2019년 선보일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한편 EMK뮤지컬컴퍼니의 두 번째 창작뮤지컬로 지난해 초연한 ‘웃는 남자’는 빅토르 위고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17세기 영국에 살았던 그윈 플렌의 이야기를 담았다. 얼굴의 흉터로 평생 웃는 남자로 살아야 하는 남자의 비극적인 러브스토리를 무대에 펼쳤다.


이하 남자신인상 수상자 김준면과의 일문일답.

수상 소감은

이렇게 신인상을 받게 되어 기쁩니다. 뮤지컬 장르를 도전이란 생각으로 시작했는데 이런 뜻깊은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엑소엘(EXO-L)을 비롯한 많은 관객 여러분 덕분이라 생각하고 앞으로도 감사한 마음으로 무대에 서겠습니다.

2018년을 돌아본다면 어떤 해였나요.

2018년은 뮤지컬, 영화, 드라마 다양한 장르로 연기를 접하면서, 제 인생에서 배우로서도 많은 고민을 하고 여러모로 많은것을 배운 한해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배우로서 연기에 대한 철학이 있다면

매 순간 진심으로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2019년 계획이 궁금합니다.

올해도 활발히 활동할 것 같습니다. 가수 활동은 물론 저와 인연이 있는 작품을 만난다면 배우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한해가 되도록 노력하려고 합니다.




▲이하 2018 아시아컬처어워드 수상자(작)
- 작품상: 젠틀맨스가이드 (쇼노트)
- 남우주연상: 한지상(젠틀맨스가이드 외)
- 여우주연상: 김소현(엘리자벳)
- 작가상: 지이선(더 헬멧)
- 남자신인상: 김준면(수호)(웃는남자)
- 여자신인상: 이지수(노트르담드파리)
- 공로상: 이순재(그대를 사랑합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