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NC현장]'해치' 정일우 "사활 걸고"…젊은 영조, 정통 사극 승부수

최종수정2019.02.11 12:51 기사입력2019.02.11 12:51

글꼴설정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가 11일 열렸다. 사진=뉴스1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가 11일 열렸다. 사진=뉴스1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해치'가 처음으로 청년 영조를 다룬다. 신상 드라마가 동시에 출격하는 가운데 역사 속 인물의 새로운 해석, 정통 사극으로 승부한다.


11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양천구 SBS 목동 사옥에서 새 월화드라마 '해치'(연출 이용석, 남태진/극본 김이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 배우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 권율(박문수 역), 고아라(여지 역), 박훈(달문 역), 정문성(밀풍군 이탄 역)이 참석했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이 사헌부 다모 여지, 열혈 고시생 박문수와 손잡고 대권을 쟁취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는 이야기다. '이산', '동의', '마의' 등 인기 사극을 탄생시킨 김이영 작가가 집필한다.


정일우는 군 제대 이후 첫 작품으로 '해치'를 택했다. 그는 "복귀작 고민이 많았는데 좋은 작품을 할 수 있게 됐다. 그 어느 때보다도 열정과 제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어서 사활을 걸고 연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랜만에 현장에 나온 그는 "전체 대본 리딩 때 다 배우들이라 가슴 졸이고 떨렸다"며 "사실 큰 차이는 못 느끼지만 몸이 신호를 보내더라. 아침 9시에 출근해서 6시에 퇴근하는 규칙적인 생활을 하다가 추운 야외에서 촬영하다 보니 정신적으로는 괜찮은데 몸이 신호를 보냈다. 입술이 터져서 며칠 휴식을 가져서 죄송했다"고 적응 과정을 털어놨다. 또 "이제는 잘 적응을 했다. 저희 주 68시간 철저하게 지키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절대 촬영 시간이 길어서 힘든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해치'의 배우 권율, 고아라, 정일우. 사진=뉴스1

'해치'의 배우 권율, 고아라, 정일우. 사진=뉴스1


특히 '해치'는 정일우가 연기하는 이금, 청년 영조를 메인으로 한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이에 대해 정일우는 "젊은 영조는 다채로운 모습을 갖고 있다.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매일 고민하고 있다.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정치가 영조, 할아버지 영조가 아니라 젊은 영조가 신선할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영화 '사도'를 참고했다며 "이순재, 송강호 선생님을 비롯해 많은 분들이 영조를 하신 작품을 다 찾아봤다. 아들은 아버지를 닮는다고 생각해서 '사도'에서 송강호 선배님 뿐만 아니라 유아인 형이 연기한 사도 역할도 참고했다"고 했다. 또 "신경을 쓰는 부분 중 하나는 톤이다. 사극이라고 해서 무겁게 저음으로만 깔고 가기보다는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듣기 편한 톤으로 연기하려고 하고 있다"고 중점을 둔 부분을 이야기했다.


권율이 연기하는 박문수는 '해치'에서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악역, 살인마 등 묵직한 연기를 많이 선보였던 그는 박문수 역으로 변신을 보여준다. 권율은 "박문수가 밝고 유쾌하면서도 호흡을 많이 올려줘야 하는 캐릭터다. 실제 가진 성격이 밝고 긍정적이지만 연기적으로 접근했을 때 잘 할 수 있을까, 코미디를 하면서 템포를 망치지는 않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며 "박문수는 동작도 크고 목소리도 크다. 저를 무너뜨리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아라는 김이영 작가가 생각했던 여지 역할의 캐스팅 1순위였다. 무술과 수사에 능한 다모 여지 역으로 능력있는 여성 캐릭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고아라는 "퓨전 사극만 해봤는데 정통 사극을 해보고 싶었다. 액션스쿨을 다니면서 무술 연마에 중심을 뒀다. 멋있는 액션을 기대해줬으면 좋겠다"며 그만의 다모 캐릭터에 대해서는 "작가님이 있는 그대로 표현해줬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모든 순간에 저를 담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해치'의 권율, 정일우, 고아라, 박훈, 정문성. 사진=뉴스1

'해치'의 권율, 정일우, 고아라, 박훈, 정문성. 사진=뉴스1


정문성은 복잡한 성격을 지닌 악역 이탄 역으로 인사한다. 그는 "인격 장애가 있고 성숙하지 못한 인물이다. 희열을 위해, 권력을 갖기 위해 살인을 하는 게 아니라 그게 내 힘을 표현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무지한 사람이다. 버림 받은 왕족이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모든 게 형성이 안 된 상태에서 이용 당하는 거다"며 갑자기 권력을 얻었을 때 오는 혼돈과 잘못된 선택을 보여주는 역할이다. 바보같기도, 애같기도, 애처롭기도 하다"고 특색 있는 악역이 될 것을 예고했다.


박훈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주목 받은 데 이어 '해치'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훈은 "전작을 보신 분들은 제가 말하는 걸 궁금해하셨을 거다. 예고에서 나온 것만 해도 어마어마한 분량이다. 예고편만 보셔도 저 사람이 말을 할 수 있구나 기쁨이 있을 거다"고 농담했다. 그는 달문 역에 대해 "굉장히 현실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하고 있다. 착하기도, 악하기도 한 역할이라 매력적이다"며 "거지 모습이 내가 봐도 잘 어울리더라. 전작은 대표였고, 지금은 거지다. 그 정도만 해도 충분한 재미가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치'는 이날 밤 10시 첫 방송된다. 공교롭게도 MBC에서는 주지훈, 진세연 주연의 '아이템', JTBC에서는 김혜자, 한지민 주연의 '눈이 부시게'까지 세 편의 월화드라마가 동시에 출격한다. 정일우는 "항상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당연히 부담은 있지만 저도 워낙 주지훈 선배님 팬이었다. 좋은 작품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며 "진세연 씨와 '고품격 짝사랑'을 촬영했기 때문에 오랜만에 연락을 해서 서로 응원을 해줬다"고 선의의 경쟁을 약속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