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이슈]버닝썬 이문호 난동·승리 생일파티 논란, 싸늘한 대중 반응

bar_progress

[NC이슈]버닝썬 이문호 난동·승리 생일파티 논란, 싸늘한 대중 반응

최종수정2019.02.28 14:52 기사입력2019.02.28 14:52

글꼴설정
그룹 빅뱅 승리. 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승리. 사진=YG엔터테인먼트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버닝썬 관련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 중심에 있는 승리, 이문호 대표를 향한 비난의 강도가 거세졌다.


스포츠경향은 이문호 대표가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의 한 클럽에서 지인과 다퉜고, 인근에서 난동까지 부려 경찰이 출동했다고 28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문호 대표는 지인과 클럽 밖으로 나와 서로를 밀치는 등 격한 싸움을 벌였다.


이 시기는 이문호 대표가 참고인 신분으로 버닝썬 내 마약 투약, 유통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때였다. 이런 상황 속에서 이문호 대표는 폭행 시비에까지 휘말리며 대중의 더욱더 큰 공분을 사고 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마약 검사를 한 결과 이문호 대표의 머리카락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문호 대표의 자택을 압수수색,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다.


28일 디스패치는 승리가 지난 2017년 12월 9일 필리핀 팔라완섬을 빌려 초호화 생일파티를 열었다고 전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참석자 리스트였다. 유흥업소 여성들이 승리의 생일파티에 초대를 받은 것이다.


승리가 생일파티를 하고 2개월 후 버닝썬을 오픈했다는 점 또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는 승리가 버닝썬 구상과 설립, 운영의 핵심 역할을 맡았다는 이야기와 맞닿기 때문. 연이어 수면 위로 올라오는 승리, 이문호 대표의 구설수에 대중은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