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언니네' 진경 "성격 차분해진 이유? 교회 다니기 시작했다"

최종수정2019.03.06 12:57 기사입력2019.03.06 12:57

글꼴설정
영화 '썬키스 패밀리'의 세 배우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했다. 사진=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캡처

영화 '썬키스 패밀리'의 세 배우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했다. 사진=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캡처


[뉴스컬처 이서윤 인턴기자]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친밀한 사이를 자랑하며 남다른 입담을 자랑했다.


6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영화 '썬키스 패밀리'(감독 김지혜)의 세 배우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출연했다.


이날 오랜만에 라디오에 출연했다는 진경은 "방송보다는 라디오가 편하다. 사실 라디오도 자주 출연한 적이 없다"며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이에 DJ 송은이와 김숙이 "원래 점잖으시냐"고 묻자 황우슬혜와 보라는 입을 모아 "아닙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썬키스 패밀리' 팀의 분위기에 대한 질문을 받은 보라는 "분위기가 너무 좋다. 이 영화를 찍은 지 좀 됐는데 아직까지 단체 대화방이 활발하다. 만날 때마다 너무 즐겁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전체적으로 모두 케미가 좋다. 막내 역의 배우가 초등학생인데 그 친구까지 대화방에 들어와 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극중 엄마 유미 역을 맡은 진경은 "제가 센 역할을 많이 맡았었는데 최근 들어 점점 유해졌다"며 그 이유로 교회를 가기 시작했다는 사실을 들며 폭소를 안겼다. 또 "전에는 모든 일에 화가 났었는데 지금은 화가 없어졌다"며 "원래는 배역도 센 캐릭터가 많이 들어왔는데 이제는 러블리한 역할이 많이 들어오더라"고 말했다.


진경이 "원래 성격은 털털하다"고 말하자 황우슬혜는 "웃기다"고 거들었다. 이에 진경은 "네가 더 웃기다. 저는 저 친구가 너무 웃긴데 저 친구는 저를 너무 재밌어한다"고 받아치며 아옹다옹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서윤 인턴기자 lsy4167@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