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리라멘 측 "승리·유리홀딩스와 관계 정리…관련 매장 폐업 결정"(전문)

bar_progress

아오리라멘 측 "승리·유리홀딩스와 관계 정리…관련 매장 폐업 결정"(전문)

최종수정2019.03.15 00:10 기사입력2019.03.15 00:10

글꼴설정
승리(본명 이승현)이 이사직을 맡았던 요식업 프랜차이즈 브랜드 아오리라멘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승리(본명 이승현)이 이사직을 맡았던 요식업 프랜차이즈 브랜드 아오리라멘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승리(본명 이승현)가 이사직을 맡았던 요식업 업체 '아오리라멘'이 공식 입장을 전했다.


아오리라멘 측은 14일 공식 SNS를 통해 "일련의 사태로 인해 아오리라멘을 믿고 아껴주셨던 고객분들과 점주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데에 이 글을 빌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아오리라멘 본사는 군 입대 문제로 이승현 대표가 사임한 후 가맹점의 안정적인 영업을 위해 새로운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지난 3월 7일 가맹점주들과 대책 회의를 열고 1차적인 보상 방안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태 전개에 따라 추가적인 점주 보호 방안이 마련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기존 가맹점주 및 아오리라멘 브랜드 보호를 위해 승리, 유리홀딩스와의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고, 새로운 출발을 위해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F&B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가맹점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와 회사 경영권 양도를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 43개 매장 가맹점주가 모두 지인 및 가족의 가게가 아니고 극히 일부일 뿐이다. 관련이 있는 일부 가맹점에서 이번 사태를 통한 피해가 다른 가맹점으로 커지지 않게 하기 위해 폐업 결정을 전해왔다"고 승리와 연관된 일부 매장이 폐업 절차를 밟는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무고한 가맹점주들에게 피해가 더 커지지 않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오리라멘은 승리가 지난 2016년 창업한 일본라멘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와 FT아일랜드의 최종훈이 가맹점주를 맡았다.



이하 아오리라멘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아오리라멘 본사 아오리에프앤비 입니다.


일련의 사태로 인해 아오리라멘을 믿고 아껴 주셨던 고객분들과 점주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데에 이 글을 빌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립니다.


아오리라멘 본사는 군 입대 문제로 이승현 (승리) 대표가 사임한 후 가맹점의 안정적인 영업을 위해 새로운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지난 3월7일 가맹점주들과 대책 회의를 열고 1차적인 보상 방안을 제공하였습니다. 사태 전개에 따라 추가적인 점주 보호 방안이 마련될 예정입니다.


기존 가맹점주 및 아오리라멘 브랜드 보호를 위해 승리, 유리홀딩스와의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고, 새로운 출발을 위해,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F&B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가맹점을 이끌 어 갈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와 회사 경영권 양도를 협의 중에 있습니다.


아오리라멘 국내 43개 매장 가맹점주가 모두 지인 및 가족의 가게가 아니고 극히 일부 일 뿐이며, 관련이 있는 일부 가맹점에서 이번 사태를 통한 피해가 다른 가맹점으로 커지지 않게 하기 위해 폐업 결정을 전해왔습니다.


자극적인 뉴스를 통해 열심히 일해 오신 관련 없는 가맹점주에게 피해가 고스란히 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열심히 생업에 종사하시는 무고한 가맹점주들에게 피해가 더 커지지 않도록 아오리라멘 본사에서는 최대한의 노력을 할 것입니다.


아오리라멘을 그동안 아껴 주신 고객 여러분께 다시 한번 양해를 부탁드리며, 최고의 맛과 품질로 더 나은 아오리라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