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밤샘 조사 끝 "입영 연기 신청, 황금폰 제출"(종합)

bar_progress

승리·정준영, 밤샘 조사 끝 "입영 연기 신청, 황금폰 제출"(종합)

최종수정2019.03.15 08:22 기사입력2019.03.15 08:22

글꼴설정
정준영과 승리가 14일 경찰에 출석해 15일 오전 귀가했다. 사진=뉴스1

정준영과 승리가 14일 경찰에 출석해 15일 오전 귀가했다. 사진=뉴스1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이 조사를 마치고 하루 만에 귀가했다.


14일 오전 10시 출석한 정준영은 15일 오전 7시께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그는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다"며 이른바 '황금폰'으로 불리는 휴대폰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죄송하다"고 하면서도 단체 카톡 대화방에서 거론된 '경찰총창'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또 불법 동영상 촬영, 경찰 유착 등을 묻는 질문에도 입을 닫았다.


승리는 지난달 자진 출석하겠다며 피내사자 신분으로 경찰 출석한 이후 14일 오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출석했다. 그는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비롯해 버닝썬과의 관계 등에 관한 의혹을 받고 있다.


승리는 오전 6시가 넘어 경찰서에서 나왔다. 오는 25일 입대 예정이었던 승리는 입영 연기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성실히 조사를 마쳤다"며 "병무청에 입영 연기 신청을 할 예정이다.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 받겠다"고 약속했다.


승리가 조사를 받던 시간 한 매체는 승리가 해외 원정 성매매를 알선했으며 해외 원정 도박을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추가 의혹에 관해 승리의 변호인은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 드리겠다"고 답했다.


더불어 배우 박한별의 남편인 유리홀딩스 유모씨는 승리보다 약 1시간 이른 시간 조사를 마치고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와 같은 대화방에 있던 김모씨의 밤샘 조사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