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현장]"4월 16일 그날.." '생일' 설경구X전도연의 아픔과 위로(종합)

bar_progress

[NC현장]"4월 16일 그날.." '생일' 설경구X전도연의 아픔과 위로(종합)

최종수정2019.03.18 19:39 기사입력2019.03.18 19:39

글꼴설정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참사가 있고 나서 시인은 시를 쓰고 소설가는 소설가를 쓰고 (가수는) 노래를 만들고 추모했다. 우리는 영화하는 사람인데, 왜 영화는 없나 생각했다." (설경구)


배우 설경구와 전도연이 2014년 4월 16일, 온 국민을 아프게 한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그 날로 향한다. '생일'은 모두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위로를 전한다. 다가오는 4월, 영화가 관객들의 마음에 닿을까.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에서 영화 '생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설경구, 전도연, 이종언 감독이 참석했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창동 감독 작품 ‘밀양’과 ‘시’에서 연출부로 활동하며 내공을 쌓은 신예 이종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날 '생일'에 대해 이종언 감독은 "영화의 주인공은 세월호 유가족이지만 우리의 이야기도 담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이 감독은 "유가족들도 그렇지만 평범하게 살아오던 이들에게 찾아온 그 고통이 우리의 일상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담담하게 담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그러면서 "큰 노력으로 만들었다. 그 과정에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어도 또 다른 상처가 생겨나지 않은 바람이 가장 크다"고 강조했다.


설경구와 전도연은 갑작스럽게 아들을 잃은 부모를 연기한다. 설경구는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 역을, 전도연은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 순남 역을 맡았다. 두 배우는 소중한 사람이 떠난 뒤, 남겨진 가족의 이야기를 펼친다.


먼저 설경구는 "'생일' 책(시나리오)을 받았을 때 상황이 촬영할 수 없는 스케줄이었지만, 스케줄을 조정해서라도 해야 할 것 같았다"고 말을 꺼냈다.


배역에 대해 설경구는 "세월호 참사 때 가족과 함께하지 못한 인물"이라며 "당사자이자 관찰자 입장이기에 좀 더 누르고 담담하게 표현하고자 했다. 그래서인지 오히려 촬영을 마치고 더 울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설경구/사진=뉴스1

설경구/사진=뉴스1


또 전도연은 "세월호 참사 슬픔이 너무 커서, 내가 과연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생일'을 고사하기도 했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런데도 출연한 것에 대해 전도연은 "진정성 있는 이야기이고, 앞으로 살아가야 할 사람들의 이야기라서 용기를 내 선택했다"고 말했다.


배역에 대해서는 "순남은 슬픔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슬픔은 아들의 죽음을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순남보다 제 감정이 앞서갈까 걱정하며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극한의 오열 장면에 대해 전도연은 "'아파트가 떠내려갈 정도로 운다'는 지문이 있어 부담스러웠다"며 "인물의 감정에 집중하라며 강요하지 않았다. 순간 카메라 앞에 섰을 때 느끼는 기분으로 연기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두 배우는 '생일'을 선뜻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설경구는 "전도연이 못하겠다는 말을 듣고 좌절했다. 누가 하나 싶었다. 열흘 있다가 연락이 왔는데 전도연 씨가 할 수 있을 거 같다더라. 좋았다"고 회상했다.


그러자 전도연은 "제가 애를 많이 먹였나 보다"라며 "설경구 씨와 18년 전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를 통해 만났고 종종 뵀다. 친오빠 같은 느낌이 있었다. 믿고 감정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던 건 어떤 감정을 풀어도 받아줄 수 있는 설경구 씨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전도연/사진=뉴스1

전도연/사진=뉴스1


마지막으로 이종언 감독은 '생일'의 진심을 알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2015년에 안산에서 봉사활동을 했다. 당시 여러 가지로 오래되지 않았을 때였는데 많은 매체에서 세월호 피로도 얘기도 나오고 그런 게 마음이 안 좋았다"고 회상했다.


이 감독은 "시작할 때 고민은 많았지만 만들고자 하는 마음은 컸다. 많은 분께 보여드리고 싶어서 상업영화 시스템에서 만들게 됐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전도연은 "'생일'은 아픈 사람들에게 더 아파지자고 만든 영화가 아니다"라며 "다 같이 힘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만든 작품이다"라고 진정성을 거듭 강조했다.


'생일'은 4월 3일 개봉.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