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승리, 비공개 소환 조사 "몽키뮤지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최종수정2019.03.21 16:27 기사입력2019.03.21 16:27

글꼴설정
승리가 21일 세 번째 소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알려졌다. 사진=뉴스1

승리가 21일 세 번째 소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알려졌다. 사진=뉴스1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가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승리는 이날 오후 2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승리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피의자로 입건해 소환 조사 중이다.


이번에는 그가 유리홀딩스 유모씨와 함께 개업한 클럽 몽키뮤지엄 때문이다.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했지만 유흥주점처럼 운영했다는 혐의다. 경찰은 이같은 방법으로 세금을 덜 냈다고 보고 승리는 물론 유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몽키뮤지엄은 승리, 유씨, 최종훈 등이 언급한 경찰 유착의 당사자인 윤총경과도 관계된 곳이다. 몽키뮤지엄이 신고를 당한 이후 윤총경이 수사 상황을 알아봤다는 의혹이 있다.


승리는 버닝썬 게이트에 관계돼 있을 뿐만 아니라 성매매 알선, 경찰 유착, 불법 동영상 공유, 탈세 등 여러 의혹에 휩싸여 있다. 버닝썬 미성년자 사건을 알고 있었으며 외국에서 코카인을 투약했다는 진술, 생일파티를 열었던 필리핀 팔라완에서 성매매를 했다는 진술 등 연일 의혹이 터지고 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