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캡틴 마블' 전세계 수익 1조 돌파, 2019년 최고 흥행작

최종수정2019.03.25 09:40 기사입력2019.03.25 09:40

글꼴설정
'캡틴마블'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캡틴마블'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 '캡틴 마블'이 역대 대한민국 3월 최고 흥행작 등극하며 누적 관객수 523만을 돌파했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이다.


영화는 3월 비수기 시장을 격파하고 개봉 3일째 100만, 개봉 4일째 200만, 개봉 5일째 300만, 개봉 11일째 400만, 개봉 18일째 500만 돌파와 함께 '미녀와 야수'(2017)을 제치고 역대 3월 최고 흥행작으로 우뚝 섰다.


더불어 주말 관객수가 평일 평균 관객수의 무려 3배 이상을 기록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는 평일 극장가에 미처 나오지 못했던 10대 및 가족 관객들이 몰리며 흥행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 이와 함께 영화 '캡틴 마블'이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데뷔와 함께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향하는 라스트스텝 영화로 주목받고 있기에 이처럼 세대를 뛰어넘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더불어 '캡틴 마블'은 함께 북미에서 누적 흥행 수익 3억 불 돌파 및 전세계에서 9억 불 이상 수익을 거둬들이며 북미와 전세계에서 2019년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했다. 영화 한 편으로 한화 1조 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하는 놀라움을 안겼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