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이슈]"세월호 5주기.." 정우성·유병재→효민, ★들도 노란리본 물결

bar_progress

[NC이슈]"세월호 5주기.." 정우성·유병재→효민, ★들도 노란리본 물결

최종수정2019.04.16 09:41 기사입력2019.04.16 09:41

글꼴설정
세월호 5주기를 추모 메시지를 공개한 정우성, 유병재, 효민. 사진=뉴스1

세월호 5주기를 추모 메시지를 공개한 정우성, 유병재, 효민. 사진=뉴스1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스타들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정우성은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지 5년이 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16'이라는 숫자와 노란색 종이배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유병재는 "우리 모두"라는 글과 함께 세월호를 기억하자는 의미의 노란 팔찌를 찬 사진을 공개했다.


가수 효민은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념전 '바다는 가라앉지 않는다'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윤세아도 추모 물결을 이어갔다. 그는 "마을에서 기억하는 0416. 기억하겠다. 잊지 않겠다. 세월이 빛나는 마을"이라는 글로 희생자들을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타들의 세월호 참사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정우성, 유병재, 장성규,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스타들의 세월호 참사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정우성, 유병재, 장성규,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방송인 조우종 또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배우 문정희는 "세월호 5주기 추모, 잊지 않겠다. 아직도 먹먹한 모두의 아픔이다. 벌써 5주기다. 아직 해결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 세월호 침몰의 희생자를 추모한다"라고 말했다.


프리를 선언한 JTBC 전 아나운서 장성규는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한 아이의 아빠로서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감히 짐작조차 안 된다. 그날을 기억하겠다. 세월호 5주기"라는 글을 업로드했다. 이어 배우 장미인애는 꽃으로 장식된 노란 리본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데이트하며 추모에 동참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안산 화랑 유원지에서는 기억식이 진행된다. 참석자들은 당시 참사로 희생된 261명의 단원고 학생 및 교사를 추모하고 안전사회를 염원한다. 안산시 전역에는 1분간 추모사이렌이 울릴 예정이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