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스페셜' 가회동 '빈센트', 쓸모 있게 나이 들기…배우 남보라 내레이션

bar_progress

'SBS 스페셜' 가회동 '빈센트', 쓸모 있게 나이 들기…배우 남보라 내레이션

최종수정2019.04.21 22:00 기사입력2019.04.21 22:00

글꼴설정
'SBS 스페셜'에서 쓸모 있게 나이 들기 편이 방송된다. 사진=SBS

'SBS 스페셜'에서 쓸모 있게 나이 들기 편이 방송된다. 사진=SBS


[뉴스컬처 김예경 인턴기자] 68세 할배가 현대인들을 향해 '쓸모학 개론'을 펼친다.


21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교양 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라이프 스타일 혁신 다큐 '가회동 집사 빈센트 ? 쓸모 있게 나이 들기' 편이 배우 남보라의 내레이션과 공개된다.


꽁지머리와 형형색색의 옷으로 무장하고 가회동을 누비는 괴짜 할배. 자신을 '빈센트'라고 불러 달라는 그에게 나이는 그야말로 숫자에 불과하다. 68세 된 소아라며 자신을 소개하고 350세까지 살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빈센트. 호기심 가득한 아이의 얼굴을 하다가도 삶의 풍파를 모두 겪은 어른의 모습을 하고 있는 남자. 참으로 이상한 어른 ‘빈센트’를 만났다.


겉모양은 영락없는 한옥이지만, 실내는 캘리포니아 해변의 집을 옮겨놓은 듯한 '아폴로니아'. 이 집은 가회동 괴짜 할배 ‘빈센트’가 2년간 손수 개조한 집이다. 유능한 집사(버틀러)가 꿈이라는 빈센트는 사소한 것 하나 허투루 넘기지 않는다. 어떤 것이든 본인 손으로 직접 해내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말하는 그의 쉴 틈 없는 하루는 어떤 모습일까?


이웃이었던 아내 우노초이가 기억하는 빈센트의 첫 모습은 진중한 표정으로 침대를 만들고 있던 모습이었다. 미국에서 패션모델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던 우노초이는 이내 먼 지역으로 떠났다. 그로부터 10년 후 다시 돌아온 우노초이는 빈센트에게 동거를 제안했다. 우노초이의 마음을 사로잡은 빈센트의 비결이 밝혀진다.


웬만한 것은 스스로 해결하려는 빈센트에게 사람들은 피곤하게 산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는 손을 움직여 자신이 직접 경험하는 것이 무엇보다 큰 재산이라고 이야기한다. 빈센트가 스스로 본인의 쓸모를 찾으려 했던 이유와 함께 실패를 통해 어떤 것을 배웠는지 전한다.



김예경 인턴기자 yekyung9388@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