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궁민남편' 안정환VS박항서, 사제지간의 역대급 축구 대결

최종수정2019.04.21 18:33 기사입력2019.04.21 18:33

글꼴설정
'궁민남편' 캡처. 사진=MBC

'궁민남편' 캡처. 사진=MBC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스승 박항서와 제자 안정환이 축구로 맞붙는다.


지난 방송에서 안정환은 박항서 감독에게 볼 뽀뽀를 선사하며 2002년 월드컵의 감동을 재현했다. 이처럼 사제지간의 뜨거운 우애를 보였던 두 사람이 축구 미션을 가운데 둔 라이벌 관계로 변신해 시청자들에게 심장 쫄깃한 재미를 안긴다.


이날 안정환과 박항서 감독은 축구공을 떨어뜨리지 않고 골대 앞까지 가 크로스 바를 맞춰야하는 미션을 비롯해 골대에 매달린 작은 CD를 정확하게 맞춰야하는 미션 등 사제지간의 대결을 시작한다.


축구장에 선 두 사람의 비장함과 카리스마는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까지 침을 꼴깍 삼키게 만들어 필드에는 심상치 않은 긴장감이 감돌았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안정환이 시작에 앞서 “(운동화) 끈을 안 매도 이길 수 있다”며 자신만만한 눈빛으로 도발까지 감행했다고 해 과연 이 승부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스승 박항서와 제자 안정환이 벌이는 세기의 축구 대결은 21일 저녁 6시 45분에 MBC에서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