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NC현장]'소년남자' 된 베리베리, 딱 잘라서 "좋다고 말해"

최종수정2019.04.24 12:06 기사입력2019.04.24 12:06

글꼴설정
베리베리가 24일 새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사진=뉴스1

베리베리가 24일 새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사진=뉴스1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그룹 베리베리가 약간의 남자다움이 가미된 '소년남자'의 모습으로 컴백했다.


베리베리는 24일 오전 11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 앨범 'VERI-ABLE'(베리어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딱 잘라서 말해 (From Now)'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베리베리는 동헌, 호영, 민찬, 계현, 연호, 용승, 강민으로 구성된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의 7인조 신인 그룹으로서 지난 1월 데뷔했다. 두 번째 활동을 앞두고 민찬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에 긴장되고 떨리기도 하다. 저희 이름으로 낸 앨범으로 내고 인사 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인사했다.


새 앨범에 대해 동헌은 "'변할 수 있는'의 의미인 '베리어블'과 저희의 이름 '베리베리'를 합친 합성어다. 팬들과 대중에게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담은 앨범이다"고 소개했다. 호영은 "'진실된', '진짜'의 의미를 담은 베리베리의 이름처럼 이번 활동을 통해 진정성 있는 매력을 다양하게 선보이고자 했다"고 말했다.


베리베리가 '딱 잘라서 말해'로 컴백했다. 사진=뉴스1

베리베리가 '딱 잘라서 말해'로 컴백했다. 사진=뉴스1


'딱 잘라서 말해'는 데뷔곡 '불러줘'에 이어 뉴잭스윙 장르의 노래다. 멤버들은 "레트로를 트렌디하게 해석한 '뉴트로'를 저희의 색깔로 하고자 했다"며 "가사에서부터 느껴지듯 성장한 모습과 멋짐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컴백에서 달라진 점에 대해 강민은 "'불러줘' 때는 어린 이미지였다면 이번에는 한층 성장한 '소년남자'의 이미지로 남고 싶다"고 했다. 이에 대해 동헌은 "가사적인 부분에서 성장한 모습을 표현하려 했다. '불러줘' 때는 불러달라고 애원하고 어린 소년의 느낌이 있었다면 이번에는 조금 더 직설적이고 직접적으로 표현하는 걸 통해서 성숙한 이미지를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연호는 "보시다시피 비주얼 면에서도 조금 더 성장한 남자다움을 느낄 수 있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베리베리는 '크리에이티브돌'이라는 수식어를 내세우고 있다. 제작에 참여한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민찬은 "지난번 '불러줘' 활동 막바지에 저희만의 강점인 D.I.Y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는데 이번에도 제작하고 편집 중이다. 이번에는 개개인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게 개인컷을 넣어서 편집을 진행하고 있다"며 "자유분방해진 베리베리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민찬은 베리베리가 직접 만드는 영상에서 편집을 담당하고 있다. 그는 "영상을 처음 접하게 된 건 저희 대표님께서 과제를 내주신 적이 있었다. 멤버들 모두 과제에 참여해서 일상에 관한 영상을 편집해서 제출했는데 그중에서 제가 제일 좋은 평가를 받아서 저희 팀에서 영상 편집을 도맡아 하게 됐다"고 영상 편집을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히며 "편집할 때 필요한 부분은 인터넷을 통해 배워가면서 했다. 요새는 인터넷에 다양한 자료가 많아서 독학으로 쉽게 접할 수 있더라"라고 말했다.


베리베리가 24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공개한다. 사진=뉴스1

베리베리가 24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공개한다. 사진=뉴스1


베리베리는 뉴잭스윙 장르로 우선 각인을 시킨 후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보고 싶다고 했다. 계현은 "지금처럼 청량한 것도 좋고 공백기동안 빅스, 엑소, 태민, 방탄소년단 선배님들 등 여러 장르의 커버 댄스를 해봤다. 다 좋았기 때문에 한 번씩은 다 해보고 싶다. 모든 장르를 섭렵하고 싶다"고 말했다. 커버 영상을 통해 반응을 체감했다는 동헌은 "빅스 선배님의 '도원경' 안무를 커버한 영상이 반응이 좋았다. 다른 장르의 음악을 시도했고 색다른 베리베리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사랑해주신 것 같다"며 앞으로도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했다.


보이그룹의 컴백이 쏟아지는 가운데 베리베리 역시 동참한다. 연호는 "많은 동료들이 컴백을 앞두고 있는데 저희도 컴백 라인업에 언급돼서 영광스럽다. 동 세대 친구들과 교류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인기라기 보다는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베리베리의 새 앨범 전곡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 베일을 벗는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