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②]'미스트롯' 송가인 "인생의 기회…노래 아니면 죽는다는 각오"

bar_progress

[NC인터뷰②]'미스트롯' 송가인 "인생의 기회…노래 아니면 죽는다는 각오"

최종수정2019.05.17 15:01 기사입력2019.05.17 15:01

글꼴설정
'미스트롯' 결승 5인 김나희, 정미애, 송가인, 홍자, 정다경. 사진=김희아기자

'미스트롯' 결승 5인 김나희, 정미애, 송가인, 홍자, 정다경. 사진=김희아기자


[뉴스컬처 김예경 인턴기자] (인터뷰①에 이어서) '미스트롯' 팀은 지난 4일과 5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들의 전국투어 콘서트는 인천, 고양, 광주 등 다양한 지역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정미애는 남은 투어 공연에 대해 "서울 콘서트는 시작이다 보니까 많이 긴장이 됐다. 그래서 부담도 컸고, 실수도 많이 있었다"며 "그런 경험을 통해서 지방 콘서트는 좀 더 부담없는 마음으로 관객과 함께할 수 있는 콘서트를 만들어보려고 한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나희는 "저희가 도시에 방문을 하는 거다. 그분들이 저희를 기다리시는 것처럼 저희도 저희를 어떻게 봐주실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들은 '미스트롯'에 출연한 후 쉴 새 없이 바빠졌다. 송가인은 "전에는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았다. 에전에는 일이 한달에 서너 번 있었다면 지금은 쉬는 날이 서너 번 있다. 밥도 잘 못 먹고 집안 살림도 쌓여있다"고 바쁜 근황을 털어놨다. 이에 정미애도 "큰 아이는 초등학생이라 체험 동의서를 내야 하는데 그것조차 확인할 수 없다"며 "그런 부분에서 마음적으로도 힘든 시기"라고 고백했다.


'미스트롯' 정미애. 사진=김희아기자

'미스트롯' 정미애. 사진=김희아기자


정미애는 출연해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에서 노래하는 것 말고도 '열린음악회'나 '불후의 명곡' 같이 노래로 그 무대를 꾸밀 수 있는 곳에서 해보는 게 목표 아닌 목표다. 기회만 된다면 출연하고 싶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에 송가인은 "음악 프로그램에 나가면 혼자 노래하는 게 아니라 지금 활동하시는 분들과 컬래버로 여러 장르를 해보고 싶은 생각이 항상 있었다"고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픈 마음을 전했다.


활동적인 것을 좋아한다는 정다경은 "'런닝맨'을 하고 싶다. 제가 승부욕이 강해서 그런 걸 하면 잘할 것 같다"며 "여러 장르를 무대에서 보여드리고 싶은 욕구가 커진다. 경연이 아닌 음악 프로그램에서 제 실력을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을 드러냈다. 이들과 다르게 홍자는 "두 가지가 떠오른다. '나는 자연인이다'와 '정글의 법칙'이다. 저는 자연을 사랑한다"고 취향을 공개했다.


이들에게 '미스트롯'은 여러 가지 의미가 있다. '미스트롯'이 인생의 터닝포인트라는 김나희는 "개그 쪽으로 슬럼프가 왔을 때 그만둘까 생각했다. 그런 시점에 이렇게 된 건 포기하지 말라는 계시 같아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을 갖게 됐다"고 회상했다. 정미애는 '히든 싱어'의 모창가수로 활동을 했다. 자신의 목소리로 노래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는 그는 "아직 부족하지만 '미스트롯'을 통해서 제 모습을 좀 더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미스트롯' 김나희. 사진=김희아기자

'미스트롯' 김나희. 사진=김희아기자


송가인은 '미스트롯'을 '기회'라고 표현했다. 그는 "'미스트롯'이 인생의 첫 번째 기회같다"며 "살면서 세 번의 기회가 있다고 하는데 이게 첫 번째 같다. 나라는 사람을 알려준 고마운 프로그램이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자신이 눈물이 많다는 것을 '미스트롯'을 하면서 알게 됐다는 정다경은 "여러 감정의 눈물을 흘린 게 처음이었다. 기쁨의 눈물, 동료들과 헤어지는 아쉬움의 눈물, 이런 감정들이 뜻 깊었다. 이 프로그램은 정말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들은 앞으로 목표하는 바가 있다. 먼저 송가인은 "진정성 있는 노래로 꾸준히 온 국민에게 사랑받는 가수가 되면 좋을 것 같다. 노래를 가볍게 하지 않고, 이거 아니면 죽는다는 각오로 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대중에게 부담 없이 다가가고 사랑받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정미애는 "아이 셋을 낳고 시작한 만큼 큰 가수가 되는 게 앞으로의 목표"라고 의지를 다졌다.


정다경은 이루고 싶은 일이 많다. '멀티 가수'가 되고 싶다는 그는 "무대나 방송에서 같이 희로애락을 느끼고 싶은 마음이 크다. 뮤지컬도 하고 싶고, 연기도 하고 싶고, 배우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많다"며 "다양한 분들에게 감정을 느끼게 해주고 싶은 큰 꿈이 있다"는 포부를 밝혔다. 밝은 에너지를 가진 김나희는 "사람들이 저를 보면서 힐링할 수 있는 에너지를 무대에서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어떤 노래를 불러도 슬픈 톤"이라는 홍자는 "'리틀 심수봉'이라는 칭호를 받았는데 너무 감사했다. 감성적인 노래로 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위로를 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꿈을 공개했다.


'미스트롯' 정다경. 사진=김희아기자

'미스트롯' 정다경. 사진=김희아기자


시청자들의 기억에 어떻게 남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을 받은 이들은 고민 끝에 진중한 답을 내놓았다. 정미애는 "어머니들이 '미애 씨 보고 힘이 나요. 저도 앞으로 꿈을 버리지 않고 해나갈 수 있을 것 같아요'라는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 그런 희망을 줄 수 있는 '엄마들의 워너비'로 남고 싶다"고 답했다. 김나희는 "비타민 같은 존재"로 남으며 편안한 무대를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송가인은 "사랑을 받은 만큼 실망시키지 않고 노래로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는 가수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정다경은 "팔색조 같은 매력을 가지고 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 다방면에서 인정받고 싶은 야망이 있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팬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는 홍자는 "아파서 병상에 누워계신 분, 취업 때문에 힘들었던 분, 어렵고 힘들 때 제 무대를 보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는 분들이 많다. 어떻게 보면 눈물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다. 그런 눈물을 흘릴 수 있게 하는 가수, 여운이 오래 남는 가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바람을 이야기했다.



김예경 인턴기자 yekyung9388@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