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이슈]'12년 내공' 현아, 아찔 노출사고에도 침착..프로는 프로

bar_progress

[NC이슈]'12년 내공' 현아, 아찔 노출사고에도 침착..프로는 프로

최종수정2019.05.18 10:33 기사입력2019.05.18 10:33

글꼴설정
프로정신을 발휘한 현아.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프로정신을 발휘한 현아.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프로는 프로였다. 가수 현아가 아찔한 노출사고에도 침착함을 유지했다.


현아는 지난 16일 대구 계명대학교 축제 무대에 등장했다. 그는 다수의 히트곡을 부르며 관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때 사고가 발생했다. '어때'를 부르던 현아의 상의 리본이 풀어진 것. 신체 일부가 노출되는 상황이었기에 지켜보던 모두가 당황했다.


그러나 현아는 달랐다. 그는 마이크를 잡지 않은 손으로 상의를 잡고 무대를 소화했다. 큰 노출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현아는 의연한 대처로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무대를 마칠 때에도 현아는 의연했다. 그는 관객들에게 다정하게 인사를 건네며 예의를 지켰다.


이후 현아는 해당 대학교 공연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는 '쿨'함도 자랑했다. 이번 노출사고를 해프닝으로 매듭지으려는 그의 의도가 엿보였다. 현아의 이와 같은 대처에 누리꾼들은 프로다웠다는 의견을 보이며 박수갈채를 전했다. 아울러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법한 상황에 놓였던 현아를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한편 현아는 최근 남자친구 이던과 함께 싸이가 설립한 소속사 피네이션으로 이적했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