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①]규현 "잊혀졌을 거라 생각했는데…환영 놀라웠다"

bar_progress

[NC인터뷰①]규현 "잊혀졌을 거라 생각했는데…환영 놀라웠다"

최종수정2019.05.22 09:01 기사입력2019.05.22 09:01

글꼴설정
규현이 소집해제 이후 활동에 관해 밝혔다. 사진=레이블SJ

규현이 소집해제 이후 활동에 관해 밝혔다. 사진=레이블SJ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슈퍼주니어 규현이 소집해제 직후부터 빠르게 활동 재개에 들어갔다. '신서유기7', '강식당2', '더 짠내투어' 등 예능 출연 결정, 팬미팅 개최, 새 싱글 '너를 만나러 간다 (The day we meet again)' 공개까지 약 2년 동안의 공백을 채우려는 듯 '열일' 모드에 들어갔다.


예능 활동 한편으로 규현은 가수로서의 본분을 잊지 않았다. 그의 노래를 기다렸을 이들을 위해 작사, 작곡에 참여한 타이틀곡 '애월리'가 실린 싱글을 준비해 공개했다. 제주도 애월리에서 제목을 따온 '애월리'는 짝사랑에 관한 노래다. 규현은 "제주도를 워낙 좋아해서 지인들과 제주도에서 쓴 곡이다. 처음 작곡에 참여를 해서 남다른 의미가 있는 곡이기도 하다"며 "타이틀이 돼서 놀랍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다. 애월리에서 느낀 감정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했기에 앨범을 준비할 시간이 틈틈이 있었다. 규현은 "복무 기간동안 노래를 너무 하고 싶었다. 제 음악을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빠른 복귀의 이유를 밝혔다.


남자 연예인에게 군복무 기간은 여러가지 심경의 변화를 일으키겠지만 규현에게는 재충전의 시간이었다. 그는 "저는 연습생 기간도 두 달 밖에 안 되고 바로 데뷔를 했다. 그래서 슈퍼주니어 활동을 할 때 힘들었고, 배우고 싶은 것도 못 배웠다. 이번에 퇴근 후나 주말에 피아노도 배우고 일본어도 배우고 운동도 하고 피부과도 다니고 춤도 배웠다.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슈퍼주니어 멤버이다 보니 슈퍼주니어의 공연을 볼 수가 없는데 이 기간동안 유일하게 공연을 볼 수 있었다. 지인들의 공연을 보러 다니는 시간도 즐거웠다"고 이야기했다.


슈퍼주니어 규현. 사진=레이블SJ

슈퍼주니어 규현. 사진=레이블SJ


휴식의 시간은 노래에도 큰 도움을 줬다. 규현은 "그전에는 목을 혹사해서 성대결절도 걸렸었는데 2년 정도 쉬었더니 컨디션도 좋고 녹음도 수월하게 했다"고 말했다. 노래 적인 측면에서는 긍정적 효과를 얻었다. 그렇다면 춤은 어떨까. 그는 "공연을 보러 다녔는데 동방신기 콘서트에서 감동과 충격을 받았다. 두 사람이 춤을 추는 걸 보고 너무 멋있어서 그 주말부터 바로 댄스 레슨을 시작했다"며 "나도 팬들에게 멋있는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많아져서 춤도 열심히 준비할 계획이다. 춰봤는데 잘 되더라"라고 말해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슈퍼주니어 완전체보다 규현의 솔로가 먼저 나왔다. 규현은 "제가 나오자마자 갑자기 팀 앨범이 만들어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SM의 전체적인 앨범 계획도 있다 보니 당장은 슈주 활동 못할 것 같다고 하더라. 개인 앨범부터 가볍게 하고 슈주 앨범을 준비해서 보여드릴 예정이다"고 그 이유를 답했다. 슈퍼주니어의 모든 멤버가 국방의 의무를 마치면서 완전체로 드디어 돌아온다. 규현은 "소집해제 한 달 전 쯤부터 멤버들이 '드디어 완전체 모인다'며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멤버들과 활동을 하면 재미있다. 오랜만에 슈주로 다 같이 모이는 거니까 기대가 된다"고 부푼 마음을 드러냈다.


규현은 소집해제를 하자마자 그야말로 '핫' 했다. 그의 복귀에 관한 대중의 관심은 생각보다 뜨거웠다. 그는 "저도 놀랐고, 나중에는 부담스럽더라. 욕을 하든 칭찬을 하든 언급 해주시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다. 보답하기 위해 저도 '열일'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의욕을 전했다. 또 "2년 동안 잊혀질 거라 생각했는데 지금도 저를 보면 '신서유기'에서의 별명인 '조정뱅이!'라고 부르더라. 신기하고 감사했다"며 잊혀지지 않은 고마움을 표했다.


복귀 활동 중 특히 눈에 띄는 건 예능이다. 고정 출연이 확정된 프로그램만 3개다. 예능에서 환영 받는 이유를 묻자 그는 "저는 덜 나대는 것 같다. 평소에 나서는 스타일이 아니다. 적당히 나서고 빠질 때를 안다. 조용히 있을 때는 조용히 있는 게 장점 같다"고 러프한 표현으로 자신을 평가했다.


슈퍼주니어 규현. 사진=레이블SJ

슈퍼주니어 규현. 사진=레이블SJ


쉬는 기간 동안 연애를 하지는 않았는지 질문이 나왔다. 공교롭게도 신곡 '그게 좋은거야'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후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여성 모델과의 관계를 의심하는 팬들에게 "마주친 적도 없다"고 해명하는 해프닝이 있었다. 규현은 "군 복무 중에 절대 연애를 안 하기로 결심하고 시작했다. 감정 소모도 크고 시간적으로 배우고 싶었던 걸 못하게 되니까 '절대 연애 하지 말아야지' 생각했는데 해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안 한지 오래 돼서 연애가 잘 기억이 안 난다. 그래서 연애를 하고 싶다"며 "이제 팬들도 해도 된다고 하지 않을까 싶다"고 팬들은 부정할만한 말을 했다.


SM 대표 발라더, 예능 활약 등 여러 분야에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이같은 기대에 대해 규현은 "음악적인 부분에서는 페스티벌이나 노래를 들려줄 수 있는 음악예능을 많이 하고 싶다. 저의 진가를 보여주면서 가수 규현의 모습으로 기억되고 싶다"며 "예능에서는 스트레스 안 받고 즐겁게 하고 싶다"고 답하며 더욱 뻗어나갈 활약을 기대케 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