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의정부음악극축제 성료…'넥스트웨이브'→폐막작 'HOME' 호평

bar_progress

제18회 의정부음악극축제 성료…'넥스트웨이브'→폐막작 'HOME' 호평

최종수정2019.05.22 10:16 기사입력2019.05.22 10:16

글꼴설정
제18회 의정부음악극축제가 막을 내렸다. 사진=의정부음악극축제

제18회 의정부음악극축제가 막을 내렸다. 사진=의정부음악극축제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제18회 의정부음악극축제가 지난 19일 폐막작 'HOME'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음악극축제는 총 7개국 40여 개 작품, 70여 회 공연을 선보였으며 축제 관람객은 약 10만 명으로 집계됐다. 국내외 공식 초청작들은 공연예술의 트렌드와 새로운 형식의 작품들을 선보이며 국내 공연계에 신선한 자극을 안겨줬다.


작년부터 시청 앞 광장으로 확장된 축제 장소를 올해도 유지함과 동시에,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새로이 개관한 '의정부아트캠프'까지 활용하여 새로운 면모를 보여줬다. 야외에는 '예술성'과 '축제성'을 모두 갖추기 위해 다양한 전시·체험·시민참여 프로그램을 마련해 어느 때보다 풍성한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올해 의정부음악극축제는 'Connecting Roads : 잇다'라는 주제로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이슈들을 공유하고, 새로운 시각으로 이를 바라보고 사유할 수 있도록 하는 예술의 역할에 대해 생각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개막작 '맥베스'는 장대를 이용한 배우들의 움직임과 횃불이 타오르는 무대 사이로 펼쳐지는 오토바이 추격전은 물론 뛰어난 연출로 야외공연임에도 관객들을 숨 죽이게 만들었다.


해외초청작인 '백설공주(또는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동화 백설공주의 내용에 베를린 장벽의 붕괴라는 역사적 사실을 가미하면서도, 시네마 퍼포먼스라는 새로운 형태로 무대를 펼쳐냈다. 공연단체 라꼬르도네리의 예술감독 마틸드 웨얼강과 사뮤엘 에르퀼이 진행한 '시네마 퍼포먼스 제작 워크숍'은 참가자들에게 작품제작 노하우를 공유하고, 직접 무성영화에 소리를 입히는 작업을 진행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 폐막작 'HOME'은 텅 빈 무대에 집이 세워지고, 그 안에서 사람이 태어나서 살아가는 사소한 일상과 과정, 감정 등을 세밀하게 표현함과 동시에 관객들이 다함께 참여하여 작품을 완성하는 형태로 진행돼 많은 관객들의 공감과 찬사를 얻었다. 2회차 공연이 종료된 후 진행된 관객과의 대화에서 작품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은 100여명의 관객들이 자리에 남아 아티스트들에게 공연의 숨은 의미와 더불어 제작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뜻깊은 소통을 나눴다.


의정부음악극축제에서 새로이 시도한 한국형 음악극 실험무대 '넥스트웨이브'는 음악극이라는 장르를 가진 축제의 정체성에 가장 잘 어울리는 프로그램이었다. 2회의 공연이 모두 매진되며, 한국형 음악극에 대한 관객들의 갈증과 더불어 큰 관심을 알 수 있었다. 판소리라는 전통적인 장르를 기반으로 공연하고 있지만 새로운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내며 큰 호응을 얻었으며, 경계를 넘어 장차 한국적인 음악극이 어떤 형태로 발전해야하는지 방향성을 보여줬다.


뮤지컬배우 카이와 아이비, 앙상블 스피리또, 폴란드 밴드 텡기에 흐워피와 이탈리아 밴드 이탈리아니시마가 출연한 폐막콘서트는 다국적 예술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열정의 무대를 선사하며 축제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이날 폐막콘서트에서는 축하공연 뿐 아니라 내년 축제의 주제를 공개하며 2020년 의정부음악극축제의 기대감을 한껏 높여줬다.


의정부음악극축제 이훈 총감독은 "올해 약 10만명의 관객분들이 찾아와 예술을 통해 서로를 잇는 시간을 가졌다"며 "2020년 19회를 맞는 의정부음악극축제는 'GAZE : 서로의 시선'을 주제로 다양한 시선이 교차하는 과정에서 차이를 발견하고, 다른 시선에 당당하면서도 나를 돌아보는 시선으로 세상을 보는 축제를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