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현장]"온·오프라인 경계 허문다"…'코미디 위크'가 제시하는 코미디의 새로운 비전

bar_progress

[NC현장]"온·오프라인 경계 허문다"…'코미디 위크'가 제시하는 코미디의 새로운 비전

최종수정2019.05.22 11:56 기사입력2019.05.22 11:56

글꼴설정
'릴레이 코미디 위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김희아 기자

'릴레이 코미디 위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김희아 기자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 프리뷰쇼-릴레이 코미디위크’(이하 ‘릴레이 코미디위크’)의 기자간담회가 22일 오전 11시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윤형빈과 크리웨이터 팀의 조재원, 이상은, 심문규, 정승빈, 방주호, 이창윤, 조충현, 투맘쇼 팀의 정경미, 김경아, 조승희, 갈프로젝트의 박준형 등이 참석해 질의응답을 가졌다.


‘릴레이 코미디위크’는 오는 8월 개최되는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를 미리 만나는 자리다. 부제인 ‘ㅋ리에이터의 역습(크리에이터의 역습)’은 개그맨들이 TV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닌 유튜브, 개그 공연 등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창조적인 활동을 하는 크리에이터로 거듭나는 것을 의미한다.


행사를 주최하는 윤소그룹의 윤형빈은 “라인업이 정말 알차고 재밌는 공연들만 모아놨다. 반응도 좋을 것 같고 재밌을 것 같다. 개인적 욕심으로는 개그맨이 설 자리가 많지 않은데 이걸 통해서 다음을 제시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공연 라인업은 ‘크리웨이터’, ‘용진호와 아이들’, ‘이수근 웃음팔이소년’, ‘투맘쇼’, ‘갈프로젝트 with 갈갈이패밀리’로 이루어졌다.


'릴레이 코미디 위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크리웨이터 팀. 사진=김희아 기자

'릴레이 코미디 위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크리웨이터 팀. 사진=김희아 기자


‘크리웨이터’팀은 내달 8일 제일 먼저 공연을 선보이는 팀이다. 조재원, 싱싱한 싱호, 구공탄(이상은, 심문규), 깨방정(정승빈, 방주호), 창스보이(이창윤) 등 개그 유튜버 6팀으로 이루어진 공연이다. 지난해 참여했던 조재원, 싱싱한 싱호, 구공탄에 새롭게 세 팀이 합류했다. 여섯팀의 유튜브 구독자 수를 모두 합치면 총 160만 구독자수를 가지고 있다.


윤형빈은 “’크리웨이터’ 팀이 처음엔 생소했는데, 홍대의 어린 친구들이 저보다 유튜버 친구들을 더 많이 알아봤다. 총 도합 뷰 수가 수천만이다. 젊은 친구들의 눈높이에 맞춰보자는 생각이 있었다. 작년에 반응이 뜨거웠다. 올해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앞으로의 코미디를 제시할 팀인 것 같다”고 ‘크리웨이터’ 팀에 대해 설명했다.


유튜브 구독자 120만명을 유지하고 있는 크리에이터 조재원의 이목이 집중됐다. “유튜브 구독자 120만명, 페이스북 45만명이며 지금은 중국활동도 하고 있다. 주 무대가 온라인이다 보니 오프라인에서 공연하는 게 욕심이 났는데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많이 웃겨드리려고 밤새 연습하고 있다. 많이 와 주셨으면 한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릴레이 코미디 위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윤형빈, 정경미. 사진=김희아 기자

'릴레이 코미디 위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윤형빈, 정경미. 사진=김희아 기자


네 번째로 참여하는 ‘투맘쇼’는 11월까지 약 30여개의 공연으로 참여 팀 중 제일 많은 공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투맘쇼’의 김경아는 “’투맘쇼’는 2016년도에 코미디위크를 통해 처음 선보였다. 생각보다 많은 엄마들이 아이를 키우면서 행복하지만 반대로 갇혀 있는 듯한 외로움을 많이 느끼고 있다. 경력단절을 통해 느끼는 힘듦을 같이 수다를 떨어보자 했다. 시작부터 눈물을 흘려주셔서 놀랍고 같이 위로를 받고 그 힘으로 3,4년째 이어지고 있다. 지금은 사명감까지 이어져서 전국의 어머니를 만나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고 이야기를 말했다.


‘투맘쇼’의 일원이자 윤형빈의 아내인 정경미는 “부인의 입장에서는 남편이 본업에 충실했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 하지만 요즘에는 제가 공연하면서 많이 배우고, 이 사람이 힘든 일을 하고 있구나 싶은 생각에 응원을 하고 있다. 공연을 준비하며 신경 써야할 일도 많고 할 일이 많다고 생각했다. 바라보고 있는 게 진정한 내조이겠구나 싶어서 신경을 쓰지 않기로 했다”고 윤형빈에 대해 애정 어린 응원을 보냈다.


라인업의 마지막을 꾸미는 ‘갈프로젝트’의 박준형은 “코미디와 음악이 어우러지는 공연을 하고 싶어서 갈프로젝트라는 팀을 만들어서 하고 있다. 팀원들과 함께 해주는 개그맨들이 함께 모여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생활 사투리 팀과 한두 팀 더 되지 않을까 싶다”고 라인업에 대해 설명했다.


윤형빈은 “올해 본 공연에는 유재석, 강호동 선배들이 무대로 오셨으면 좋겠다. 공연장 무대에서 만나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 그분들을 꾸준히 접촉을 하고 있다. 제가 공연 섭외하는 역할인데, 선배님들이 많은 참여를 하셔서 귀감을 보여주시면 후배들이 자연스럽게 따라가는 것 같다. 개그맨들이 하는 콘서트들이 많아진 것도 성공사례가 많아지면서 늘어나는 것 같다”고 릴레이 위크에 이어 본공연에 대한 기대감도 더했다.


‘릴레이 코미디위크’는 내달 8일부터 29일까지 매주 토요일 서울 서교동 KT&G 상상마당에서 열린다.


사진=김희아 기자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