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일촉즉발 교통사고 현장 포착

bar_progress

첫방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일촉즉발 교통사고 현장 포착

최종수정2019.05.22 22:00 기사입력2019.05.22 22:00

글꼴설정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과 김명수가 교통사고 현장에서 만난다. 사진=KBS 2TV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과 김명수가 교통사고 현장에서 만난다. 사진=KBS 2TV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과 김명수가 교통사고 현장에서 만난다.


22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연출 이정섭/극본 최윤교)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 발레리나와 천사의 눈부신 만남이라는 색다르고 매력적인 이야기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교통사고로 정신을 잃은 이연서(신혜선 분)와 그 현장에 함께 있는 천사 단(김명수 분)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장면은 '단, 하나의 사랑' 첫 회 속 한 장면을 포착한 것으로, 이연서가 첫 회부터 교통사고를 당한다는 충격적인 예고가 담겨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 속 신혜선은 가드레일 밖으로 떨어질 듯 위태로운 자동차 안에 있다. 피를 철철 흘리며 의식을 잃은 신혜선의 모습은 긴박한 상황임을 짐작하게 한다. 그런 신혜선을 지켜보고 있는 천사 김명수의 모습 또한 눈길을 끈다. 극중 김명수가 맡은 단은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지상으로 내려온 천사다. 그가 신혜선의 교통사고 현장에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와 함께 경악으로 물든 김명수의 표정에서 그도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 벌어진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극중 이연서와 천사 단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만난다. 극 전개에 있어 중요한 장면으로, 신혜선, 김명수가 몰입도 높은 열연을 펼쳐줬다. 첫 회부터 휘몰아치는 전개, 설렘과 긴장감이 넘치는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며 기대를 전했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 밤 10시 방송된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