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호칭 논란에 의한 팬덤 호소문에 "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bar_progress

설리, 호칭 논란에 의한 팬덤 호소문에 "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최종수정2019.05.23 08:00 기사입력2019.05.23 08:00

글꼴설정
설리의 호칭을 일부 누리꾼들이 지적하고 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설리의 호칭을 일부 누리꾼들이 지적하고 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뉴스컬처 김예경 인턴기자] 가수 설리가 팬들의 '호소문'을 공개했다.


설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영화 '리얼'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이성민과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설리의 모습이 담겼다. 설리는 해당 사진과 함께 "지난 날 성민 씨랑"이라는 글을 작성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의 공개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연기자 선배 이성민에 대한 호칭을 문제 삼았다. 이에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과 함께 "난 의성 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 씨 의성 씨로 정했다"며 "성민 씨도 정근 씨 해진 씨 철민 씨 성웅 씨 원해 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라고 다른 선배들도 '씨'라는 호칭으로 부름을 밝혔다.


이에 설리의 팬 커뮤니티는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 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며 "아무리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많은 대중들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 견해를 밝혀 본다"고 호소문을 올렸다.


설리는 해당 호소문을 인스타그램에 직접 게재하며 "응? 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고 글을 올렸다.

설리 팬덤의 호소문.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팬덤의 호소문.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김예경 인턴기자 yekyung9388@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