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로드' 홍석천, 건물주와 대면 "경리단길 땅값 상승, 젊은 상인들이 이뤄낸 것"

bar_progress

'오마이로드' 홍석천, 건물주와 대면 "경리단길 땅값 상승, 젊은 상인들이 이뤄낸 것"

최종수정2019.05.31 15:37 기사입력2019.05.31 15:37

글꼴설정
'오마이로드' 홍석천이 건물주와 대면해 상인들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사진=tbs '오마이로드'

'오마이로드' 홍석천이 건물주와 대면해 상인들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사진=tbs '오마이로드'


[뉴스컬처 나혜인 인턴기자] '오마이로드' 홍석천이 건물주와 대면해 상인들의 어려움을 전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bs 골목상생 프로젝트 '홍석천의 Oh! 마이로드'(이하 '오마이로드')에서는 경리단길 임대료 문제를 둘러싼 건물주와 상인들의 갈등이 그려졌다.


이날 홍석천은 경리단길 건물주들이 모인다는 소식에 제주도 행사까지 취소하고 서울로 급히 올라왔다. 그런 그를 향해 건물주들은 "장사가 안돼 임대료를 10%도 못 올렸다. 월세 받아서 세금도 못 낸다. 금리로 따지면 10평에 월세 300만원은 받아야한다"며 "홍 선생님 원망을 많이 하고 있다. 홍 선생님이 죽는다고 하니까 여파가 더 커진다"는 온갖 불만을 쏟아냈다.


이에 홍석천은 "개개인의 이익을 생각하면 이 일은 안된다. 내가 좀 손해보더라도 동네가 잘되면 나도 좋아진다는 생각을 하는 게 우선이다. 누구 탓만 하면 끝이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같은 날 저녁 열린 상인회에서는 경리단길 상인들이 겪고 있는 임대료 고충을 펼쳤다. 한때 경리단길의 명소로 꼽혔던 한 빙수 가게 사장은 "월세 440만원을 못 내 보증금을 까고 있는 실정"이라며 여름 대목을 앞두고 건물주가 가게를 빼라고 요구했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다른 상인은 보증금 500에 월세 70을 주던 건물이 다른 건물주에게 팔리고 나서 2년만에 보증금 4000에 월세 470으로 수직상승했다고 털어놨다.


며칠 후 용산구청에서는 국내 최초로 건물주와 상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임대료 문제를 놓고 열띤 공방을 펼치는 놀라운 장면이 펼쳐졌다. 개그맨 최국이 진행한 '건물주-상인회 100분 토론'의 첫 번째 질문은 바로 "경리단길 침체가 높은 임대료 때문이다"에 각자 OX 팻말을 드는 것. 건물주들은 전원 X를 든 반면, 상인회는 대부분 O를 들어 임대료 문제에 대한 양쪽의 인식차이가 고스란히 전해졌다.


한 건물주는 "경기가 좋을 때는 임대료를 많이 받았지만 경기 침체 후 이미 임대료를 대폭 인하했는데 더 깎아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이에 맞서 한 상인은 "400만원이 넘는 임대료를 고작 몇 십 만원 깎아주는 식의 생색내기가 대부분"이라고 호소했다.


계절에 따른 매출 변동이 큰 빙수 가게 사장이 임대료를 매출에 연동해 유동적으로 책정해주면 좋겠다고 이야기하자 건물주들은 법적으로 정해진 임대료 상한선이 5%라는 점을 지적했다.


이를 지켜보던 홍석천은 "경리단길 땅값 상승을 누가 이끌었나? 여기 있는 젊은 상인들이 청춘을 다 바쳐서 경리단을 살린거다. 건물주들은 한 게 별로 없다"는 말로 건물주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어 그는 "건물주와 상인 다 어렵지만 건물 가격, 땅값이 오른 만큼 그래도 형편이 나은 건물주가 세입자들의 입장을 이해해주면 좋겠다"면서 가슴 절절히 골목 상생의 필요성을 호소했다.



나혜인 인턴기자 hi7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