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독보적 미모+괴팍한 성격→'반전 매력' 발산

bar_progress

'호텔 델루나' 이지은, 독보적 미모+괴팍한 성격→'반전 매력' 발산

최종수정2019.06.18 16:03 기사입력2019.06.18 16:03

글꼴설정
'호텔 델루나' 이지은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사진=tvN

'호텔 델루나' 이지은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사진=tvN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호텔 델루나' 이지은(아이유)이 화려하게 변신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연출 오충환/극본 홍정은 홍미란)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지은은 떠돌이 귀신들에게만 아름다운 실체를 드러낸다는 델루나 호텔의 사장 장만월 역으로 화려한 변신을 완료했다.


그간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장만월은 호텔을 파산 직전으로 만들만큼 사치스럽고 욕심이 많으며,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귀신이 무서운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분)을 겁주기 좋아하는 괴팍한 성격의 소유자임이 드러났다. 신비로운 달처럼 아름답고 고고한 외모와는 정반대의 성격을 압축적으로 담아내며 여태껏 본 적 없는 매력을 예고한 것.


이 가운데 처음 공개된 스틸컷에서 이지은은 희고 고운 얼굴과 붉은 입술, 화려한 의상과 고급스러운 악세사리까지 고고한 아름다움을 마음껏 뿜어내고 있다. 하지만 아름다운 외모와 달리 그녀의 표정은 무심 그 자체. 화려한 스타일링으로도 감출 수 없는 서늘하면서도 쓸쓸한 분위기는 그녀에게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제작진은 "이지은 특유의 감성과 매력을 담아 장만월을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아름다운 외모와 괴팍한 성격 속에 숨겨진 비밀을 품고 있는 장만월의 이야기를 다채롭게 그려내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예정이니,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호텔 델루나'는 오는 7월 13일 첫 방송된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