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NC초점]"500번 질문 받아" 하연수, 무엇이 그토록 화나게 했나

최종수정2019.06.19 17:34 기사입력2019.06.19 17:34

글꼴설정
하연수/사진=뉴스1

하연수/사진=뉴스1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질문을 판단하는 이유는 뭘까. 누구든 궁금한 걸 물을 수 있는건데, 그 질문이 옳다 그르다고 판단할 수 있을까. 물론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 질문이라는 전제에서 말이다.


배우 하연수가 또다시 SNS상에서 논란에 휩싸였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그린 사진과 함께 "지난해 작업한 화조도 판매한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라는 글을 남겼다.


한 누리꾼은 해당 게시물 댓글 기능을 통해 "연수 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묻는 글을 남겼다. 그러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고요"라고 답했다.


이후 해당 글은 논란이 됐다. '님'이라는 존칭까지 붙여 물은 평범한 질문에 다소 과한 반응이 아니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말투라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하연수를 향한 공격성 발언이 아닌 다소 매너를 갖춘듯한 질문에도 날 선 반응을 보인 것은 너무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처럼 논란이 계속되자 하연수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중요한 건 SNS상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 앞서 하연수는 SNS상에 한 팬이 '결혼해 달라'는 댓글을 달자 '불쾌하다'는 내용을 담은 장문의 글을 남겼다. 물론 이는 하연수의 대응이 이해가 된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문제가 된 건 그다음. 하연수는 자신이 연주하는 하프(악기)에 관해 묻는 질문글에 "구글링하실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모르시면 검색해보신 후 댓글을 주시는 게 혼선을 주지 않고 게시물에 도움을 주는 방법"이라고 답했다. 이후 과도한 대응이었다는 지적이 이어지며 논란이 됐다.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사는 배우의 특성상, SNS를 비연예인과 같은 기능으로 활용하기란 힘들다. 일종에 대중과 소통하는 하나의 창구로 봐도 무방할 터. 하지만 하연수는 SNS상 댓글에 날 선 반응을 보이며 다소 과한 에티튜드로 논란을 빚고 있다.


이미지 실추 역시 뼈아프다. 평소 밝고 통통 튀는 이미지로 사랑받은 하연수는 자신에게 꼭 맞는 작품과 배역으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SNS상에서 본의 아니게 벌어지는 설전은 배우에게 하등 좋을 게 없다.


한편 하연수는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드라마 '리치맨' 등에 출연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