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라스' 첫 여성MC 안영미 "물의 일으키지 않겠다"(일문일답)

최종수정2019.06.26 10:35 기사입력2019.06.26 10:35

글꼴설정
안영미가 '라디오스타' MC 데뷔를 치른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안영미가 '라디오스타' MC 데뷔를 치른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방송인 안영미가 '라디오스타' 고정 MC로서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최근 MBC '라디오스타' 고정 MC로 확정된 안영미는 첫 녹화를 무사히 마치고 26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라디오스타' 측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안영미는 "기분이 좋긴 하지만 한편으론 걱정도 된다"며 기쁨과 우려를 표했다.


스페셜 MC 녹화 이후 여운이 계속 남아 있었다는 안영미는 고정 MC 제안을 받자마자 단번에 수락했다고. 그 후 점점 부담감이 커지고 있다며 지난 19일 치러진 첫 녹화 당시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졌다.


다음은 안영미, 담당 연출자들과의 일문일답이다.


Q. '라디오스타' 고정 MC로 합류하게 된 소감은?

안영미: 진짜 너무 기분이 좋긴 하지만 한편으론 걱정도 된다. 제가 스페셜 MC로 나왔을 때 사실 너무 즐거웠다. 이전에는 제가 그런 적이 없었는데 녹화 끝나고 나서 '아, 그때 내가 이렇게 멘트 칠 걸!' 하면서 아쉬움이 남더라. 계속 여운이 있었는데, 때마침 MC 고정 자리를 제안을 해주셨다. 저도 모르게 반사적으로 '어! 나 할게!'라고 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점점 부담이.. 내가 이걸 잘한 건가? 내가 지금 발을 잘 담근 건가? 싶더라. 기쁘기도 하지만 우려의 마음도 크다.


Q. 고정 MC로 안영미를 선택한 이유는?

최행호 PD: 오로지 시청자 반응! 그거 하나만 봤다. 아시다시피 게스트 때도 그렇고 스페셜 MC 때도 그렇고 출연할 때마다 반응이 엄청나게 폭발적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고민해야 할 이유가 하나도 없었다. 댓글에 다들 '안영미를 고정 MC로 뽑아달라' 요청이 쇄도했다. 저희가 선택해서 MC가 된 게 아니라 시청자분들의 선택으로 MC가 되신 거라고 생각한다.


Q. 최근 '라디오스타'가 12주년을 맞았다. '라스' 역사상 첫 여성 고정 MC로서의 소감도 남다를 것 같다

안영미: 제가 선뜻 섭외 제안을 물었던 이유 중 하나가 그 '최초'라는 말이 너무 좋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예전부터 '라디오스타' 팬이었다. 특히 저희 엄마가 '라디오스타' MC 네 번째 자리가 빌 때마다 '네가 한다 그래!'라고 했다. 저희 엄마가 야망이 엄청나시다. 그때마다 제가 '저기는 남자들만 가는 자리야. 내가 어떻게 가' 이랬다. 저도 모르게 그 자리에 대한 선입견과 고정관념이 있었는데 그걸 이번에 저로 하여금 깰 수 있다는 것에 의미가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더 선뜻 제안을 물지 않았나 싶다. 저희 어머니도 진짜 좋아하셨다.


안영미가 '라스' 고정 MC를 맡는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안영미가 '라스' 고정 MC를 맡는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Q. 주위의 반응은 어땠는지? '라디오스타' MC들의 반응은?

안영미: 말도 안 되게 많은 축하를 받았다. 시상식에서 상 받았을 때보다 더 축하 문자를 많이 받았던 것 같다. 우선은 셀럽파이브 멤버들이 가장 많이 축하를 해줬고 가장 뿌듯해했다. 송은이 선배님은 '난 이제 은퇴해도 되겠다. 내가 이제 우리 영미 MC 되는 것까지 봤으니'라고 해주셨다. 작년부터 저를 픽 해주셨는데 제가 그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그래서 많이 안타까워하셨는데 제가 이제 MC 됐다고 하니까 너무 잘됐다고 말씀해 주셨다. 저희 멤버들이 가장 크게 기뻐해 주고 인정해줬다. '라디오스타' MC들 반응은.. 그런 게 있었나? 첫 대면에서 뭐라고 하실지 정말..


Q. 게스트-스페셜 MC 출연 당시 김구라와의 케미에 대한 반응이 좋았다. 앞으로 기대해도 되는지?

안영미: 김구라 선배가 그동안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모르겠지만 댓글에 '너무 통쾌했다', '김구라 턱 좀 쳐 달라' 그런 글들이 많았다. 그런데 지난번에 김구라 선배가 저한테 말씀하시길 그렇다고 이걸 너무 작위적으로 콘셉트를 잡으면 재미가 없고 이상하니까 그냥 평상시처럼 하자고 하시더라. 전 그 말이 무슨 뜻인지 잘 안다. 전 김구라 선배 뿐만 아니라 윤종신 오빠와도 케미가 잘 맞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또 의외로 김국진 선배도 저랑 쿵짝이 맞을 수도 있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분과 더 케미가 맞을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Q. 올해의 목표는?

안영미: 특별한 목표는 없다. 왜냐하면 이번에 '라스' MC가 된 것도 연초에 계획을 세운 게 아니어서 일단 열심히 할 거다. 물의를 일으키지 않을 거다. 또 오랫동안 하면서 '유종의 미'라는 걸 나중에 거두고 싶다. 이번에 윤종신 오라버니께서 그만두신다고 했을 때 기사에 달린 댓글을 제가 다 봤다. 많은 분이 아쉬워하고 '왜 나가냐', '그럼 라스 끝난 거 아니냐'라면서 많이 안타까워하시더라. '아, 이런 게 유종의 미구나' 싶었다. 없으면 빈자리가 느껴지는 것! 저도 윤종신 오빠처럼 열심히 이 자리에서 제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


Q. 첫 녹화를 앞둔 소감? 특별히 준비한 게 있다면?

안영미: 스페셜 MC 때도 준비한 것 없이 그냥 덤볐었기 때문에 오늘도 힘주지 않고 물 흘러가듯이 자연스럽게! 또 워낙 PD님들께서 편집을 너무 잘해주신다. 제가 '라스'를 사랑하는 이유 중에 하나가 믿고 까불 수 있어서다. 제가 뭘 해도 '그런 거 하지 마' 하는 분들도 없다. 그리고 제가 맘껏 놀았을 때 그게 방송에서 왜곡되거나 의도와 다르게 비치도록 해주지도 않는다. 일단은 저를 너무 잘 아시는 분들이 편집을 해주기 때문에 저는 그냥 편안하게 놀다 가겠다.

최행호 PD: 제작진 측에서도 따로 준비한 건 없다. 워낙 잘하시니까 원래 했던 대로 그대로만 잘 해주시면 될 것 같다. 편안하게 놀다 가실 수 있도록 저희는 판만 잘 짜드리겠다.


Q. 만나고 싶은 게스트가 있다면?

안영미: 정말 만나 뵙고 싶은 분이 양준일 씨다. 너무 초대하고 싶다. 제가 방송에서 계속 언급을 했는데 이 분이 지금 거의 잠적 수준이라 캐스팅하기가 힘들다고 하더라. 기사화되면 기사는 보시지 않을까 싶다. 양준일 씨! 너무 뵙고 싶어요.


안영미와의 일문일답이 공개됐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안영미와의 일문일답이 공개됐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Q. 수위 조절은 어떻게 할 생각인지?

안영미: '난 19금의 아이콘이니까 19금만 해야지!' 이런 것도 아닌 것 같다. 또 진행자의 자리에서 진행자로서 들어주는 것도 중요할 것 같다. 게스트 분들이 편하게 다가올 수 있게 해주는 게 제 역할인 것 같다.


Q. 안영미-최행호PD 서로에게 하고 싶은 말은?

안영미: 일단 혹시 모르니까 정장은 좀 준비를 해주시는 게.. 윗분들께 고개를 조아릴 준비를 해주셨으면 좋겠다.

최행호 PD: 다른 거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재미있게 웃음 하나만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다. 그 외에 나머지는 다 저희 제작진의 몫이다. 힘을 합쳐 열심히 노력하겠다.


Q. MC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

안영미: 제가 게스트로 나왔을 때도 느꼈던 거지만 저를 너무 예뻐해 주시는 게 느껴져서 따로 부탁드릴 것도 없다. 그냥 같이 재미있게 잘했으면 좋겠다. 재미있게 놀았으면 좋겠다.


Q. 시청자분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과 앞으로의 포부

안영미: 안영미 라는 사람에 대해 그동안 못 보셨던 부분들도 많이 보시게 될 거다. 제가 그동안 센 것들만 해서 사실 거부감을 갖고 계신 분들도 분명히 있다. 그것과는 다른 모습, 진행자로서 안영미의 모습을 보실 수 있게끔 열심히 임하겠다.

김지우 PD: 제가 느끼기에는 '라디오스타'가 지금 변화하는 시기인 것 같다. 그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안영미 씨가 큰 역할을 하실 것 같다고 생각하고, 또 그렇게 해주시리라 믿고 있다. 안영미 씨의 합류로 새로워질 '라디오스타'를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