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로 연극 무대 데뷔…김승현과 부부 호흡

bar_progress

오정연,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로 연극 무대 데뷔…김승현과 부부 호흡

최종수정2019.07.17 13:48 기사입력2019.07.17 13:48

글꼴설정
연극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 포스터. 사진=얘기씨어터컴퍼니

연극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 포스터. 사진=얘기씨어터컴퍼니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로 연극 무대에 선다.


연극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는 얘기씨어터컴퍼니의 창단 20주년 기념 공연으로 오는 8월 16일 공연의 막을 올린다. 극단 얘기씨어터 컴퍼니 대표이자 소극장 극예술공간 대표인 김예기 연출이 작, 연출을 맡았다.


오정연은 함께 캐스팅 된 김승현과 젊은 부부로 출연해 찰떡 케미를 뽐낼 예정. 두 사람은 죽고자 옥상 난간에 오르지만 막상 하늘에서 천둥번개가 치자 살고자 안전한 곳으로 숨는 젊은 부부의 모습을 통해 죽고픈 사람들의 살고픈 이야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오정연은 본업인 MC는 물론 라디오 DJ부터 연극까지 다방면으로 도전하며 팔방미인 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다양한 활약상을 보여왔다. 특히 오정연은 MBC '워킹 맘 육아 대디'의 주연을 맡아 성공적인 연기 데뷔를 했고, 이후로도 각종 드라마 카메오 출연을 통해 그 가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는 연기 기본기를 탄탄히 다져온 오정연의 첫 연극 데뷔인 만큼 활약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는 오는 8월 16일부터 9월 1일까지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공연된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