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신지 "살 찌니 임신설, 살 빠지니 마약설"…과거 악플 공개

bar_progress

'악플의 밤' 신지 "살 찌니 임신설, 살 빠지니 마약설"…과거 악플 공개

최종수정2019.07.18 10:07 기사입력2019.07.18 10:07

글꼴설정
'악플의 밤' 신지와 오마이걸 승희가 똑소리 나는 악플 낭송으로 사이다를 선사한다. 사진=JTBC2

'악플의 밤' 신지와 오마이걸 승희가 똑소리 나는 악플 낭송으로 사이다를 선사한다. 사진=JTBC2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악플의 밤' 신지와 오마이걸 승희가 속 시원한 악플 토크를 펼친다.


오는 19일 오후 8시 방송되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는 모든 악플과의 정면대결을 선언한 신지와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해 똑소리 나는 악플 낭송으로 사이다를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지와 승희는 악플 낭송을 앞두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막상 단상에 올라 선 신지와 승희는 차분히 악플을 읽기 시작했고, 센 악플에도 똑소리 나는 대응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지는 '코요태 남자들 사이에서 공주님 납셨네'라는 악플에 "NO 인정"을 외쳤다. 이어 "공주라고 생각할수 있지만 멤버들에게 엄마 같은 케어가 필요할 때도 있다"며 '김종민 케어'를 할 수 밖에 없었던 웃픈 행사 일화를 공개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승희는 '스타킹' 출신으로 어린 시절 데뷔에 따른 악플을 공개했다. 이에 신지는 승희와 그룹 활동 등 비슷하게 닮은 악플 유형에 연신 폭풍 공감을 보냈다.


이어 신지는 "2002년, 시상식 축하 무대 때 살쪘던 모습 때문에 임신설까지 돌았다. 사실은 신우신염을 앓고 있었다"고 밝혔다. 심지어 "임신설 때문에 거식증까지 걸렸다. 거식증 때문에 살이 빠지니 이번엔 마약설이 돌았다"고 전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