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프듀X' 토니, SNS 오픈 "방송 끝나고 아팠다…보고 싶었어요"

최종수정2019.07.31 10:08 기사입력2019.07.31 10:08

글꼴설정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토니. 사진=토니 인스타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토니. 사진=토니 인스타그램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프로듀스X101'의 토니가 SNS를 개설하고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토니는 31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오픈하고 영어와 한국어로 인삿말을 올렸다.


그는 "안녕하세요 여러분! 제가 방송 끝나고 몸이 아팠어서 자주 올리지 못했어요, 죄송해요. 며칠동안 쉬고 더 밝고 나은 모습으로 여러분들에게 인사를 드리러 왔습니다! 앞으로 여러분들과 조금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제 일상을 자주자주 올릴 거예요! 정말 많이 보고 싶었어요! 토니카츄 그리고 저 토니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말했다.


토니는 '프로듀스X101'에 외국인 연습생으로 참가해 등급 평가에서 가능성을 인정 받아 A클래스 등급을 받았다. 이후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생방송 파이널까지 진출했다.


그룹 엑스원으로 데뷔하는 데에는 실패했지만 많은 응원을 받으면서 향후 어떤 활동을 선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