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프듀X101' 제작진 사무실 압수수색 …조작 의혹 본격 조사

bar_progress

경찰, '프듀X101' 제작진 사무실 압수수색 …조작 의혹 본격 조사

최종수정2019.07.31 13:41 기사입력2019.07.31 13:41

글꼴설정
'프로듀스101' 로고. 사진=엠넷

'프로듀스101' 로고. 사진=엠넷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경찰이 조작 의혹에 휩싸인 '프로듀스X101' 조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31일 엠넷 '프로듀스X101' 제작진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엠넷 측 관계자는 "경찰에서 엠넷 '프로듀스X101' 제작진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것이 맞다"고 뉴스컬처에 밝혔다.


'프로듀스X101' 파이널 생방송을 통해 11명의 멤버가 선발됐으나 데뷔 유력 연습생이 탈락하는 것을 비롯해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숫자가 특정 숫자의 배수로 나온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의혹이 커졌다.


지난 26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내사에 착수한 데 이어 제작진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본격적인 조사가 이뤄지게 됐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