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진상위, 엑스원 데뷔 강행 비판 "투명한 투표 결과 공개하라"

bar_progress

'프듀X' 진상위, 엑스원 데뷔 강행 비판 "투명한 투표 결과 공개하라"

최종수정2019.08.19 16:31 기사입력2019.08.19 16:31

글꼴설정
조작 논란에 휩싸인 '프로듀스X101'. 사진=엠넷

조작 논란에 휩싸인 '프로듀스X101'. 사진=엠넷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가 엑스원(X1) 데뷔를 강행하는 프로그램 제작진을 비판했다.


엠넷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 측은 19일 "이날 복수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지난달 31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휴대전화에서 조작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녹음파일이 확인됐다. 논란이 된 '프로듀스X101' 외에 다른 시즌에 대한 조작도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는 내용의 성명문을 냈다.


이어 "진상규명위원회는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임에도 어떠한 성실한 대응도 거부한 채 데뷔조의 데뷔를 강행하는 제작진과 이를 지지한다고 하는 소속사들의 행태에 대해 다시 한번 규탄의 목소리를 높인다"며 "아무런 가공도 하지 않은 투명한 투표 결과를 모든 국민프로듀서와 시청자에게 공표하는 날까지 진상 규명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일보는 경찰이 최근 제작진의 휴대전화에서 조작이 직접적으로 언급된 녹음 파일을 발견,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휴대전화에는 논란이 된 마지막 시즌('프로듀스X101') 외에 다른 시즌에 대한 조작도 언급됐다. 이에 경찰은 CJ E&M 사무실과 제작진 주거지 등에 대한 2차 압수수색에 나섰다는 전언이다.


앞서 '프로듀스X101'은 최종 순위 발표식에서 특정 숫자의 배수가 나오며 조작 논란의 휩싸였다. 논란이 확대되자 '프로듀스X101' 시청자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고소대리인을 선임, 고발에 나섰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